Movie.Rising

'충격' [퍼시픽 림 2] 제작중단에 무기한 연기…대체 왜?

15.09.17 11:20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퍼시픽 림 2]가 제작 중단 상태에 놓이게 되었다.

콜라이더는 17일 기사를 통해 [퍼시픽 림 2]의 제작이 무기한 중단되었다고 전하며, 영화의 개봉일정도 무기한 연기 상태이며 최악의 경우 완전히 폐기될 수 있다고 전했다.

헐리우드 리포트는 같은 날짜 기사를 통해 [퍼시픽 림 2] 제작 중단의 주요 원인은 제작사인 레전더리 픽처스와 공동 제작/배급을 맡은 유니버셜 스튜디오의 갈등이 원인이라고 전했다. 

[퍼시픽 림] 1편은 워너브러더스와의 합작으로 이뤄졌지만, 레전더리 픽처스가 유니버셜 스튜디오와 새로운 파트너 쉽을 맺게 되면서, 이후의 프로젝트는 유니버셜과 함께 하게 되었다.

하지만 유니버셜이 길에르모 델 토로 감독의 [크림슨 피크]가 R등급 호러 작품이라는 이유로 절반 정도의 투자 지원을 거부하면서 부터 레전더리 픽처스와의 갈등을 불러왔고, 이 영향이 이번 [퍼시픽 림 2] 투자에까지 이어졌다. 

[퍼시픽 림 2]는 전편 보다 많은 제작비가 들어갈 예정이었으며, 북미보다는 중국 시장을 비롯한 타지역에서 많은 수익을 기록했다. 이러한 이유로 레전더리 픽처스는 중국 쪽에 투자를 받아낼 계획이었지만, 유니버셜 측이 제작 중단을 강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레전더리와 유니버셜은 내년 개봉 예정인 [워크래프트] 이외의 여러 작품의 개봉을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레전더리가 자사가 보유한 [킹콩] 판권을 토대로 워너브러더스의 [고질라]와의 크로스오버를 추진하기 위해 [콩:스컬 아일랜드]의 배급을 유니버셜에서 워너브러더스로 변경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두 회사간의 갈등이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에게 있어 [퍼시픽 림 2]는 잠재적으로 제작이 중단된 [헬보이 3] [광기의 산맥]등의 제작을 위해서는 반드시 연출되어야 할 작품이다. 두 회사의 견해차로 [퍼시픽 림 2]가 무기한 중단된 만큼 길예르모 감독이 현재의 시련을 이겨낼 수 있을지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사진=[퍼시픽 림] [킹콩] 보도스틸)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