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패션] 부드럽고 은은~한 파스텔 컬러로 봄 맞이하기!

이주연 ㅣ 16.02.29 16:54

강렬하고 매혹적인 컬러가 유행했던 지난 시즌과는 달리, 올해는 부드럽고 은은한 파스텔 컬러가 트렌드로 떠올랐다. 

미국의 세계적인 색채 전문 기업 '팬톤(PANTONE)'이 선정한 2016년 올해의 컬러는 '로즈쿼츠(Rose Quartz)'와 '세레니티(Serenity)'로, 은은한 파스텔컬러가 보는 이에게 안정과 휴식을 느끼게 한다. 


2016년 봄을 물들일 은은한 파스텔 컬러로 멋스러운 스타일링을 연출해 보자. 


◆ 러블리한 핑크빛 로즈쿼츠

▲ (왼쪽부터) 시스템, 루키버드, 꽁뜨와데꼬또니에
▲ (왼쪽부터) 시스템, 루키버드, 꽁뜨와데꼬또니에
     
페미닌하면서도 트렌디한 스타일을 포근한 핑크톤으로 여성스러우면서 스타일리시하게 오피스룩으로 연출할 수 있다.

자칫 핑크는 유치하거나 지나치게 여성스럽게 느껴질 수 있지만, 블라우스나 니트 등으로 상의로 선택하고 심플한 무채색 하의와 매치하면 룩에 포인트가 된다. 

또한, 캐주얼룩을 더욱 사랑스럽게 연출하고 싶다면 로즈쿼츠 컬러의 액세서리를 선택한다. 

핑크 운동화나 가방, 머플러 등 포인트로 활용해 발랄한 느낌을 배가해도 좋다. 

▲ (왼쪽부터) 루키버드, 겐조, 스코노
▲ (왼쪽부터) 루키버드, 겐조, 스코노




◆ 청아한 느낌의 블루빛 세레니티


▲ (왼쪽부터) 루키버드, 헤지스레이디스, 소니아바이소니아리키엘
▲ (왼쪽부터) 루키버드, 헤지스레이디스, 소니아바이소니아리키엘
  
평온한 블루 톤으로 클래식룩을 연출할 수 있다.  세레니티 색상의 트렌치코트, 니트, 스커트 중 하나를 선택해 모던한 스타일을 완성한다. 

포멀한 스타일의 재킷은 더욱 고급스럽고 클래식한 느낌을 주고 트렌치코트는 성숙하면서도 도시적인 느낌을 준다. 

상의나 하의를 세레니티 컬러로 선택하고 그 외 아이템을 심플하게 스타일링 한다면 부담스럽지 않게 착용할 수 있다. 

또한, 가방이나 액세서리를 세레니티 컬러로 포인트 주면 올해 봄 트렌디 컬러를 잘 살리면서도 더욱 스타일리시해 보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 (왼쪽부터) 칼린, 오즈세컨, 판도라
▲ (왼쪽부터) 칼린, 오즈세컨, 판도라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www.facebook.com/stylerising

(자료제공:비주크리에이티브파트너스)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1

Style.R NEW

Style.R BEST

페이스북에서 더 많은 스타, 패션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