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패션] 빛나는 액세서리를 패션 포인트로! 무채색 겨울 웨어에 '생기' 불어넣기

15.11.09 15:49

추운 겨울을 나기 위해 옷장 문을 열고 보면 약속이라도 한 듯 무채색 아이템의 향연이다. 

매 해 형형색색의 트렌디 컬러가 나오지만 막상 옷을 구매할 때는 어떤 스타일로도 무난하게 소화가 가능한 모노톤 옷에 손길이 가기 때문. 

선뜻 컬러감 있는 옷에 손이 가지 않는다면 생기발랄한 액세서리에 눈을 돌려보자. 칙칙할 수 있는 겨울 웨어에 액세서리 하나만 더해도 생기 넘치는 겨울룩을 연출할 수 있다. 


◆ 칙칙함 속에 빛나는 블링 워치!
 
▲사진출처:파슬 코리아 (FOSSIL KOREA)
▲사진출처:파슬 코리아 (FOSSIL KOREA)

여성스럽게 또는 캐주얼하게 혹은 패셔너블하게, 한 가지 아이템으로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액세서리는 단연 ‘워치’일 것이다. 

올겨울 트렌디 컬러인 버건디 레더 스트랩 워치로 단조로운 겨울 웨어에 포인트를 주는 건 어떨까.

포인트 컬러라고 하면 보통 통통 튀는 밝은 원색을 떠오르기 마련이나 겨울에 연출하기에는 다소 추워 보일 수 있다. 버건디 컬러는 붉은기가 돌아 밋밋한 룩에 생기를 불어 넣어줄 뿐만 아니라 무게감이 느껴지면서 우아해 보여 밋밋한 모노톤 룩에 포인트 컬러로 사용하기 적격이다. 

클래식한 감성을 주는 래더 스트랩 보다 세련된 느낌을 주는 메탈을 선호한다면 실버보다는 골드를 골라야 전체 룩에 온기를 살릴 수 있다. 


스트랩이 아닌 프레임에 위트를 발휘하여 눈길을 사로잡는 워치도 있다. 한동안 스몰 프레임이 인기를 받았다면 이제는 중성적인 느낌을 주는 빅 사이즈의 프레임이 대세! 

정장과 매치할 때는 프로패셔너블한 이미지를 주고 캐주얼룩에는 더욱 경쾌하고 스포티한 느낌을 주기도 해 어떠한 룩에도 잘 어울린다. 


또한 프레임에 큐빅 장식을 더하거나 리본 모양으로 디테일을 줘 다른 장신구 없이도 팔찌를 한 듯 블링블링하게 패션 포인트가 될 수 있다. 


◆ 단조로움을 스타일리쉬로 탈 바꿈 할 잇 백! 

▲사진출처: 파슬 코리아 (FOSSIL KOREA)
▲사진출처: 파슬 코리아 (FOSSIL KOREA)

노멀한 스타일링에 가방 하나만 잘 매도 스타일리쉬한 감각을 뽐낼 수 있다.

파슬코리아 가방 (2).jpg파슬코리아 가방 (4).jpg


차분한 컬러의 옷 위에 트렌드 컬러인 버건디 백으로 포인트로 주거나 밝은 컬러의 백으로 활기를 줘 보자. 우중충한 무채색 옷 위에 화사함이 물들 것이다. 

반드시 밝은 컬러만이 포인트가 되는 것은 아니다. 어디에나 매치하기 좋은 베이직한 컬러 위에 아기자기한 패턴이나 재미있는 패치가 부여된 가방도 단조로운 스타일링에서 벗어나게 해줄 좋은 아이템이 될 수 있다.

파슬코리아 가방 (1).jpg파슬코리아 가방 (6).jpg

올 상반기부터 강세인 미니멀한 가방 위에 아기자기한 프린팅이 가미된 크로스백은 러블리함을 배가 시켜 데이트 룩에 잘 어울린다. 

한 레트로 감성을 지닌 아이템들이 큰 사랑을 받게 되면서 버킷백이 이번 시즌 트렌디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파슬코리아 가방 (3).jpg

파슬코리아 가방 (5).jpg

이는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에 폭이 넓어 실용적이며 어떠한 룩에도 매치가 가능해 데일리 백으로 착용하기 좋다.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사진출처:파슬코리아, 비주크리에이티브파트너스
)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5

Style.R NEW

Style.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