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스타] 연기로 말하는 배우 변요한, 내츄럴한 남성미로 표지 장식!

15.06.29 11:26

드라마 <미생>으로 전국민에게 자신의 얼굴을 알리고, 드라마 <구여친클럽>을 통해 여성팬들을 사로 잡은 배우 변요한이 남성매거진 <GEEK>의 7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드라마 <미생>에서 그가 보여준 한석율의 미워할 수 없는 매력에 사람들은 공감하고 지지했다. 그런 대중의 지지는 tvN <구여친클럽>의 방명수로 고스란히 옮겨갔다. 이번 드라마에서 변요한은 더 이상 한석율이 아니었다. 방명수이자 변요한이었다.

그는 드라마가 끝나고 얻은 것과 잃은 것을 묻는 인터뷰에서 “잃은 건 하나도 없다. 조금도 없다. 나는 양분을 받고 자라야 하는 어린 배우다. 많이 배웠고 혹시라도 섭섭한 감정이 있다면 그것 역시 다음 작품에 양분이 된다.”며 겸손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런 변요한은 연기에 대한 본인의 진지한 생각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예전엔 막연히 평생 연기하며 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선배들을 보면서 어떻게 저렇게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작아지기도 한다. 죽을 듯이 열심히 연기하는 수밖에 없지 않을까?“

tvN 드라마 <미생>에서의 호감이 사람들의 확신으로 바뀌기까지 걸린 시간은 생각보다 길지 않았다. 사람들은 그가 만들어내는 활력과 리듬에 매료되기 시작했다. 변요한은 자신이 만든 리듬을 타고 다시 동력 삼아 자신을 성공적으로 알렸다. 하지만 그는 한석율을 벗어난 것이 순전한 자신의 공이 아니라 함께 연기를 공부하고 고민하는 지인들과 권석장 감독 그리고 상대 배우들 덕분이었음을 잊지 않고 있었다.


배우 변요한의 인터뷰와 매력적인 화보는 스타일 매거진 <GEEKS>와 홈페이지(http://www.geekmag.co.kr/)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사진출처:GEEK)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9

Style.R NEW

Style.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