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프레디 머큐리' 라미 말렉의 또다른 전설적인 도전! '빠삐용' 개봉 확정

19.01.04 16:29


동명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새롭게 탄생한 오리지날 스토리 <빠삐용>이 오는 2월 개봉을 확정 짓고 런칭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빠삐용>은 억울하게 살인 누명을 쓴 ‘빠삐’(찰리 허냄)가 감옥에서 만난 국채위조범 ‘드가’(라미 말렉)와 함께 한번 들어가면 죽어서 나온다는 악명 높은 기아나 교도소에서 자유를 위해 끝없이 탈출을 시도하는 탈주극의 바이블이다.

1-1.JPG

원작자이자 ‘빠삐’의 실제 모델인 ‘앙리 샤리에르’는 자신의 수형 생활과 탈옥 과정을 소설에 담아냈고, 출간된 직후 전 세계적으로 파장을 일으켰다. 이를 각색하여 1973년에 개봉한 영화 <빠삐용> 또한, 5천만 달러 이상의 흥행을 기록하며 대성공, 지금까지 ‘희망과 생존의 바이블로’ 꼽힐 만큼 많은 관객의 인생 작품으로 기억된다.

원작 소설에 충실하게 그려내며 45년 만에 새롭게 탄생된 이번 작품은 1973년작보다 더욱 사실적이면서도 현대적인 감각을 더 해 더욱 강렬하고 다이나믹하게 그려낸 오리지날 스토리이다. 생존을 위해 처절한 사투를 보여주는 ‘빠삐’ 역에는 <잃어버린 도시 Z><퍼시픽 림>의 ‘찰리 허냄’이 맡았으며, 지난 하반기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만든 <보헤미안 랩소디>의 주인공 ‘라미 말렉’은 ‘드가’ 역으로 분해, 지금껏 보여주지 않았던 강렬한 연기를 펼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두 사람은 악명높은 교도소에 수감되어 극한 상황에서 벌어지는 인간의 감정과 모습을 실감 나게 그려내기 위해 몸무게를 감량하는 등 남다른 열정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져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런칭 스틸은 서로 기댄 채 의지하고 있는 ‘라미 말렉’과 ‘찰리 허냄’의 모습이 이목을 끈다. 작품마다 개성 넘치는 연기와 캐릭터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두 사람이 이번 작품을 통해 선보일 환상적인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처럼 명작을 바탕으로 한 <빠삐용>은 믿을 수 없는 스토리, 배우들의 열연, 긴장감을 더하는 연출이 완벽하게 어우러져, 오는 2월 전 세대를 아우르는 영화로 관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빠삐용>은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줄거리-

능숙한 금고털이 ‘빠삐’(찰리 허냄)은 살인 누명을 쓰고 종신형을 선고 받는다. 수감된 곳은 죽어서야 나온다는 악명 높은 기아나 교도소. 한편, 국채위조범으로 잡힌 백만장자 ‘드가’(라미 말렉)는 돈을 노리는 죄수들로부터 위험에 처해지고 ‘빠삐’는 탈출 자금을 받는 조건으로 ‘드가’를 보호한다. 우정을 쌓아가며 서로 의지하게 된 두 사람은 목숨을 건 탈출을 감행하는데…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사진=(주)풍경소리)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