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수지의 눈물겨운 투혼과 노력이 담긴 [도리화가] 스틸

15.11.03 09:18


영화 [도리화가]에 출연한 배수지의 촬영장 속 투혼이 담긴 스페셜 스틸이 공개되었다.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과 그녀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얼마 전 제작보고회를 통해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 역에 대한 깊은 애정과 공감을 전해 화제가 되었던 배수지의 촬영 현장 속 열정과 투혼이 담긴 스틸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여자는 발조차 들일 수 없었던 동리정사를 기웃거리며 귀동냥으로 소리를 배우던 순수한 소녀에서 신재효의 제자가 된 후 본격적인 소리 연습을 시작하는 진채선 역의 배수지는 한겨울 혹한의 날씨에 산과 들, 강과 폭포를 가리지 않는 험난한 현장에서 연기에 몰두했다. 

1.JPG

특히 경상북도 청도의 바위산 촬영은 진채선이 폭우에도 홀로 연습을 멈추지 않는 장면으로, 배수지는 홑겹의 한복만 입은 채 무려 10시간 동안 살수차의 비를 맞으며 촬영을 하는 놀라운 열정을 보였다.

2.JPG

그 외에도 합천의 황계폭포, 황매산 등 대한민국 곳곳의 아름다운 절경을 배경으로 소리꾼이 되기 위한 연습을 멈추지 않는 진채선의 모습은 배수지의 몸을 사리지 않는 도전과 노력이 더해져 영화의 깊은 감동과 카타르시스를 배가시켰다.

배수지는 “현장이 무척 추웠고, 또 따뜻했다. 한겨울의 날씨에 비를 맞고 찬 바람을 맞으며 배우도, 스태프 분들도 모두 고생이 많았지만, 촬영을 하면서 순간순간 마음이 뭉클해졌었고, 곁에 든든한 선배님들과 감독님이 있으니 마음이 따뜻했다”며 [도리화가] 현장에 대한 소감을 전한 바 있다. 

3.JPG

4.JPG

배수지와 스승과 제자로 호흡을 맞춘 ‘신재효’ 역의 류승룡은 “배수지는 너무나 하얀 도화지처럼 어떤 그림이든 그릴 수 있는 때 묻지 않은 배우로서 무궁한 가능성이 있는, 그리고 그것을 해낸 배우이다. [도리화가] 촬영을 거듭하며 힘든 연기임에도 불구하고 자기 스스로 알을 깨며 고통을 경험하는 모습들을 보면서 앞으로 더욱 크게 성장할 배우라고 생각했다”며 배수지의 노력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처럼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과 노력으로 진채선 역을 완벽하게 소화한 배수지는 특유의 맑고 순수한 매력부터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리화가]는 11월 25일 개봉한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사진=CJ엔터테인먼트)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