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한복입은 수지의 아름다움, [도리화가] 역대급 메인 포스터 공개

15.11.02 09:43


배수지와 류승룡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는 영화 [도리화가]가 판소리 대가 ‘신재효’와 조선 최초의 여류 소리꾼 ‘진채선’역으로 호흡을 맞춘 메인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과 그녀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4.JPG

[도리화가]의 메인 포스터는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과 그녀를 키워낸 스승이자 판소리 대가 ‘신재효’의 묵직하면서도 애틋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티저 포스터 속 앳되고 풋풋한 모습의 철 없는 소녀에서 어느덧 고운 한복을 차려 입은 소리꾼으로 성장한듯한 ‘진채선’의 모습은 시대의 금기를 깨고 판소리에 도전한 여류 소리꾼의 아름다운 매력과 함께 캐릭터에 완벽하게 스며든 배수지의 변신에 대한 기대를 더하고 있다.

15.JPG

여기에 입을 굳게 닫고 근엄한 표정으로 진채선의 곁을 든든히 지키고 있는 신재효의 모습은 남다른 카리스마로 동리정사를 이끄는 수장이자, 채선에게는 엄격하면서도 든든한 스승이자 버팀목인 입체적 캐릭터를 소화한 류승룡의 깊은 눈빛과 어우러져 시선을 사로잡는다. 

. 역사 속 실존인물이었던 판소리 대가 ‘신재효’ 역을 맡아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은 류승룡과 조선 최초 여류소리꾼 ‘진채선’으로 변신한 배수지의 모습은 조선 역사상 최초로 여성의 소리가 울려 퍼진 그 날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는 가운데,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던 시대, 그녀의 소리가 시작된다”라는 카피는 신재효와 진채선을 중심으로 벌어질 깊은 울림과 감동을 전할 [도리화가]의 드라마틱한 스토리를 예고하며 기대를 증폭시켜 주고 있다.

류승룡, 배수지의 새로운 변신과 송새벽, 이동휘, 안재홍 등 실력파 배우들의 결합을 통해 1867년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이 탄생하기까지의 숨겨진 이야기를 스크린에 담아낸 [도리화가]는 전국을 누빈 방대한 로케이션을 통한 아름다운 영상과 흡인력 있는 스토리, 그리고 애틋한 판소리 선율이 결합한 작품으로 11월 25일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사진=CJ엔터테인먼트)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