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대호] '카리스마 6인' 캐릭터 포스터 6종 공개

15.10.28 09:21


영화 [대호]가 '대호'를 둘러싼 인물간의 드라마를 엿볼 수 있는 캐릭터 포스터 6종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 6종은 아직 실체를 드러낸 적이 없는 조선 최고의 호랑이 ‘대호’ 그리고 그를 바라보는 여섯 개의 교차되는 시선을 보여주며 영화의 실마리를 제공한다.

1.JPG

“어느 산이 됐건 산군님들은 건드리는 게 아니여”라는 카피와 함께 눈 덮인 산을 오르는 최민식의 모습은 자연에 대한 경외감을 갖추고 예의를 지켰던 조선 최고의 포수 ‘천만덕’의 묵직한 카리스마를 고스란히 보여준다. 

2.JPG

그에 반해 흉터 가득한 얼굴로 정면을 향해 총을 겨눈 모습의 ‘구경’ 역 정만식은 그 표정으로 ‘대호’에게 당한 깊은 원한과 총독부 직속 포수대의 도포수가 되고 싶은 야망을 강렬하게 전달한다.

3.JPG

김상호는 절박한 눈빛 하나로 ‘만덕’ 부자에 대한 염려를 놓지 않는 인물임을 표현하며, 과연 극 중에서 어떤 긴장감 넘치는 상황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5.JPG

조선범에 대한 탐욕을 여과 없이 드러내는 일본군 고관 ‘마에조노’ 역 오스기 렌의 옆모습으로 꾸며진 캐릭터 포스터 또한 특별하다. 특히, [하나비] [키즈 리턴] 등 기타노 다케시 감독 작품을 비롯한 각종 일본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잘 알려진 일본 배우인 그가 [대호]를 통해 보여줄 압도적인 연기력은 가장 기대해 볼 만한 부분이다.

6.JPG

조선인 출신으로 일본군 장교까지 올라온 ‘류’ 정석원의 얼굴까지, 연기파 배우들의 완벽한 변신은 [대호]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4.JPG

'천만덕’의 하나뿐인 아들 ‘석’ 성유빈은 순진무구한 표정을 지으며 작품속 인물중 가장 순수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처럼 각기 다른 목적으로 ‘대호’를 향해가는 여섯 인물들의 연기 호흡과 이들이 빚어내는 이야기는 12월, 관객들의 마음을 뜨겁게 달궈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대호]는 12월 17일 개봉한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사진=NEW)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