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아놀드 슈왈제네거, 에밀리아 클라크 내한 확정

15.06.16 09:31

 
 
 
 
[터미네이터 제니시스]의 두 주연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에밀리아 클라크가 내한 한다. 이들은 내한 후 기자 회견과 다양한 행사를 통해 한국 언론과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과 행사 내용은 영화의 배급을 맡은 롯데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1984년 [터미네이터] 1편에서 첫 악역 연기였던 T-800을 완벽히 소화해 터미네이터의 탄생을 알렸고, 이번 [터미네이터 제니시스]까지 출연하면서 시간의 흐름을 거스르는 터미네이터의 진면목을 과시했다.
 
리부트의 첫 작품이 될 이번 편에서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터미네이터라는 캐릭터의 특성상 30년 전과 거의 유사한 체형을 선보이기 위해 혹독한 감량과 트레이닝을 통해 젊은 시절의 모습을 완벽하게 재현한다. 지난 2013년 [라스트 스탠드] 이후 2년만의 내한이다.
 
'라이징 스타' 에밀리아 클라크는 미드 [왕좌의 게임]에서 주인공 ‘대너리스’ 역으로 열연하며 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는 스타급 배우이다. 3살 때부터 연기를 시작한 덕분에 탄탄한 기본기를 갖췄고 미국 영화 비평지 TC 캔들러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 100인’에서 1위에 뽑히는 등 연기력은 물론 미모까지 겸비한 배우이다. [터미네이터 제니시스]에서는 역대 시리즈 사상 가장 강렬한 여전사로 분해 엄청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에밀리아 클라크는 이번이 첫 한국 방문이다.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전설 적인 스타와 급부상 하고있는 차세대 스타의 만남으로 주목을 받고있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는 7월 2일 개봉한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무비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movie/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