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워크래프트] 포스터 공개, 얼라이언스/호드 종족 캐릭터 소개

14.11.11 11:36

 
3.jpg
 
오는 2014년 개봉할 피터 잭슨의 [호빗:다섯 군대 전투]를 통해 그동안 전 세계 영화 팬들을 설레게 했던 장대한 판타지 세계의 시리즈가 끝난다. 피터 잭슨의 중간계 6부작 시리즈([반지의 제왕] 포함)가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었던 것은 비주얼과 스펙터클한 영상미 때문만이 아니라, 톨킨의 원작을 통한 탄탄한 세계관을 통한 이야기 성립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때문에 이후 등장할 판타지 영화는 이와 같은 특징을 지닌 작품이어야 한다. [반지의 제왕] 시리즈 이후 그 빈자리를 책임질 판타지 영화에 관해 물으라면 더도 말고 [워크래프트]가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20년이 넘게 이어진 게임 시리즈 원작에, 그로 인해 구성된 방대한 세계관과 이야기는 소설을 능가할 정도로 탄탄해졌다. [반지의 제왕] 이후 크게 진일보한 CG 기술까지 더한다면 단연 역대 최고의 판타지 블록버스터 시리즈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8일(현지시각) 게임회사 블리자드가 주최한 '블리즈컨' 행사를 통해 영화 [워크래프트]의 티저 포스터와 영화에 등장할 배우들, 캐릭터가 공개되었다. 얼라이언스, 호드 종족으로 나누어진 세계관에 각 종족의 캐릭터를 연기하게 될 배우들의 역할까지, 앞으로의 판타지 블록버스터를 책임질 영화 [워크래프트]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4-1.jpg
 
얼라이언스 (Alliance/인간)
 
 
6.jpg
 
안두인 로서 경 (트라비스 핌멜)
 
TV드라마 [바이킹]에 출연한 트라비스 핌멜이 얼라이언스의 영웅 '안두인 로서 경'을 연기한다. 안두인 로서는 얼라이언스의 주연이자 아제로스의 스톰윈드 왕국의 수호자로 조국을 위해 희생까지 감당할 전쟁 영웅으로 등장할 예정이다.
 
7.jpg
 
레인 린 국왕 (도미닉 쿠퍼)
 
[드라큘라:전설의 시작]의 도미닉 쿠퍼가 스톰윈드의 국왕 '레인 린'으로 출연한다. 암흑의 시기 인간 세계에 희망의 빛을 선사할 등대와 같은 인물로 등장한다.
 
8.jpg
 
메디브 (벤 포스터)
 
[론 서바이버]의 벤 포스터는 최후의 수호자 '메디브'를 연기한다. 가디언으로 불리는 그는 은둔 생활을 한 수호자이자 수수께끼의 인물로 엄청난 파워와 마법을 사용하는 인물이다.
 
 
9.jpg
 
카드가 (벤 슈내처)
 
[책 도둑]에 출연한 벤 슈내쳐가 '카드가'로 출연한다. 재능있는 천재 마법사로 진리를 찾기 위해 머나먼 여정을 떠난다.
 
12.jpg
 
레이디 타리아 (루스 네가)
 
[에이전트 오브 쉴드]의 루스 네가는 스톰 윈드의 여왕 '레이디 타리아'로 출연한다. 레인 린의 아내이자 조언자 역할 맡는다.
 
11.jpg
 
가로나 (폴라 패튼)
 
[미션 임파서블 4]의 폴라 패튼이 여전사 '가로나'로 출연한다. 인간과 오크의 혼혈로 뛰어난 생존 본능을 자랑한다. 얼라이언스와 호드 사이에서 어느 쪽을 따를지 선택의 갈림길에 서 있다.
 

 
5-1.jpg
 
호드 (Horde/오크)
 
 
13.jpg
 
듀로탄 (토비 켑벨)
 
곧 개봉을 앞둔 [판타스틱 포] 리부트의 '닥터 둠'으로 출연할 토비 켑벨이 오크의 영웅 듀로탄으로 등장한다. 호드의 주역이자 서리늑대 부족의 족장으로 뛰어난 전투능력과 전술 그리고 강직한 성품을 지녔다. 오그림 둠해머가 그의 절친한 친구다.
 
14.jpg
 
오그림 (로버트 카진스키)
 
[퍼시픽 림]에 출연한 로버트 카진스키가 '오그림'역을 맡는다. 듀로탄의 오른팔로 오크의 상징인 둠해머를 사용하는 무시무시한 캐릭터다. 오크족의 가장 용감한 전사.
 
15.jpg
 
블랙 헨드 (클랜시 브라운)
 
[쇼생크 탈출]의 '캡틴 해들리'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클랜시 브라운이 '블랙 핸드'를 연기한다. '파괴자'로 불리는 캐릭터로 오크 종족 중에서도 가장 무서운 인물이다.
 
16.jpg
 
굴단 (다니엘 우)
 
중국계 미국 배우 다니엘 우(오언조)가 '굴단'으로 출연한다. 오크족의 최고 통치자이자 리더로 그 자신도 조종하지 못하는 막강한 어둠의 마법을 소유하고 있다.
 
[소스코드]의 던칸 존슨 감독이 연출을 맡은 [워크래프트]는 이미 촬영을 마친지 오래며 현재 1년 동안 진행될 CG 특수효과 장면을 보완할 후반 작업을 진행 중이다. 그만큼 완벽한 작업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워크래프트]는 게임 매니아들 만을 위한 작품이 아닌 영화팬들에게 기억될 최고의 판타지 역작을 꿈꾸는 순수 영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과연, 그 노력의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영화가 개봉하는 2016년 6월 10일이 벌써 기다려진다.
 
 
4.jpg
 
5.jpg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무비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movie/
 
(사진=Blizzard Entertainment)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