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Rising

[데·스·노트] SK의 포스트시즌, 홈런 3개 이상 경기 '100% 승리' (KS5)

18.11.09 22:04

2018 KBO 리그 한국시리즈 스탯티즈 데스노트
(두산) 후랭코프 : 박종훈 (SK)
11월 10일 토요일 [문학] 14:00


[데일리 스탯 노트] 가을비에 SK 와이번스의 타격감도 씻겨 내려간 걸까. SK가 어제 열린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식어버린 방망이와 함께 1점 차로 아쉽게 패했다. SK는 선발 김광현이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친 가운데 3회말에 터진 김강민의 적시타로 앞서갔다. 하지만 포스트시즌에서 줄곧 좋은 모습을 보여왔던 앙헬 산체스가 8회 통한의 역전 2점 홈런을 내어주고 말았다. 무엇보다 타선에서의 아쉬움이 컸다. 3차전에서 홈런 3개를 포함해 11안타로 7득점을 뽑은 것과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이날 패배로 SK의 한국시리즈 전적은 2승 2패 동률이 됐다.

이날 SK 팬이 가장 바랐을 장면은 홈런이었지만 안타마저도 4개에 불과했다. SK의 포스트시즌 경기별 홈런을 보면 홈런이 3개 이상 나온 경기에서는 100% 승리했다. 지난 플레이오프 1·2·5차전에서 승리했을 때 SK가 기록한 홈런은 각각 4개, 3개, 3개였다. 한국시리즈에서는 3개의 홈런을 쏘아 올렸던 3차전에서 손쉽게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홈런이 하나도 없었던 2·4차전에서는 모두 패배했다. 플레이오프에서도 1개만의 홈런을 쏘아 올린 4차전과 1점 홈런만 2개 때려냈던 3차전에서는 모두 패배했다.

더 중요해진 5차전에서 SK는 선발로 박종훈을 내세운다. 박종훈은 지난달 30일 플레이오프 3차전에 선발 등판해 KBO 리그 데뷔 후 첫 포스트시즌 경기를 소화했다. 하지만 4.1이닝 3실점, 기대에 다소 못 미치는 활약으로 SK 팬에게 아쉬움을 안겼다. 지난 4일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는 린드블럼을 상대해 4.1이닝 2실점으로 좀 더 나은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볼넷 개수가 3개에서 5개로 늘어나며 제구에서 불안한 점을 노출했다. 박종훈이 5차전에서 KBO 리그 포스트시즌 첫 승리를 거두려면 안정된 제구력이 필요하다.



미디어라이징 | 김수현 기자 woong@happyrising.com
기사 제보 및 문의 scorer@happyrising.com
Copyright ⓒ MEDIA RISING.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