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스타] 배우 유지태, 청춘 스타 모습에서 중후한 매력까지 모두 담고 있는 '천생배우'

15.11.25 15:06

- 유지태 “연출자로서 작은 사무실을 마련, ‘직장인의 삶’을 사는 중”



배우 겸 감독 유지태가 올 한 해 “직장인 같은 삶을 살았다”고 밝혔다.

패션 매거진 <인스타일> 12월호 화보에서 유지태는 배우와 연출자로서의 한 해를 돌아보는 의미로  20대의 청춘 스타 같은 모습과 40대의 중후한 느낌까지 다양한 모습을 소화했다. 

특히 입꼬리를 올리며 웃을 땐 영락없는 아이 아버지의 얼굴이었다가, 카메라를 강렬하게 응시할 땐 악인의 섬뜩한 표정이 스쳐 스태프들 모두가 ‘천생 배우’라며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이다.


“연출자로서 작은 회사를 만들어 매일 출퇴근을 하면서 올 한 해는 본의 아니게 직장인 같은 삶을 살았다. 

오전에는 배우로서 몸을 관리하고, 점심부터 저녁까지는 사무실에서 일하고, 저녁과 주말엔 아버지로서의 역할에 충실하려고 노력한 한 해였다.”

실험적이고 진정성 있는 작품에 출연하는 최근 행보에 비해 대표작이 <봄날은 간다>와 <올드보이>로 굳어져 있는 데 대해서는 “대중에게도 그렇지만 나에게도 가장 기억나는 작품”이라며 

“두 작품이 내 필모그라피에서 성역처럼 굳어져 있어서 그걸 깨고 싶은 욕심이 있는데, 언젠간 인연이 되면 두 개의 큰 산을 넘어서는 작품을 만날 거라 믿는다.”고 밝혔다. 


아울러 감독으로서의 차기작 <안까이>에 대해서는 “조선족 남자와 탈북 여성의 사랑 이야기”라고 언급하며 

“시대에 맞는 메시지를 주는 영화를 계속 만들면서, 클린트 이스트우드나 숀 펜 같은 좋은 ‘배우 겸 감독’이 되어 한국 영화계에서 역할의 경계를 허문 ‘롤 모델’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유지태의 화보와 인터뷰는 <인스타일> 12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사진출처:나무액터스
)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4

Style.R NEW

Style.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