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스타] 배우 유준상, 부모와 희망 잃은 우간다 아이들에게 온 몸으로 희망 전해

15.11.13 14:11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의 홍보대사인 배우 유준상이 처음으로 아프리카 우간다를 방문하여 ‘희망’을 잃은 아이들을 만나 온 몸으로 희망을 전했다.

1.jpg

우간다는 1962년 독립이래, 끊임 없는 권력 투쟁과 내전으로 2015년 현재까지 분쟁 국가로 남아 있다. 최근에는 엘리뇨로 인한 불규칙적 강우와 가뭄이 이어져 식량 안보마저 위협 받고 있다. 

또한 내전으로 가족을 잃은 우간다의 많은 아이들은 영양실조를 비롯 보건의 사각 지대에 놓여 있으며, 학교를 떠나 아동 노동 현장으로 내몰리고 있다.


처음으로 아프리카를 찾은 유준상 월드비전 홍보대사는 우간다 카라모자 지역에서 뜨거운 태양 아래 일하고 있는 소년 필립을 만났다.

내전으로 부모를 잃고 두 동생을 돌보는 필립은 돌아가신 엄마와 했던 ‘학교에 계속 다니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깡마른 몸으로 가뭄진 땅 속에 파묻혀 사금을 캐고 있었다.



유준상은 필립과의 만남을 회상하며, 

“제가 만난 우간다 아이들의 바람은 평범했습니다. 아이들은 학교를 가고, 병원에 가고, 가족들과 함께 따뜻한 밥을 먹고 싶어했어요. 

‘희망’이라는 단어와 뜻을 알지 못하는 아이들에게 희망은 반드시 있고 한국에 가서 너희들의 이야기를 전하겠다고 약속했어요.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고 전했다.

4.jpg

유준상 월드비전 홍보대사와 기타리스트 이준화 (밴드 제이앤조이 20)가 함께한 우간다 아이들의 이야기는 오는 토요일(11/14) 오전 9시40분 SBS 를 통해 방영된다.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사진제공:사진작가 로빈킴, 사진출처:나무액터스
)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5

Style.R NEW

Style.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