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스타] 배우 신세경, '꼭 이 배우여야 한다!' 사극 불패 신화 이어갈까?

15.10.19 13:55

-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나르샤>로 사극 컴백,  5회부터 등장!
 

배우 신세경이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나르샤> 여주인공 '분이' 역으로 혼란이 가득한 고려 말 백성으로 분한다. 김영현, 박상연 작가와는 <선덕여왕>, <뿌리깊은 나무>에 이어 세번째 인연을 맺었다. 

MBC 드라마 <선덕여왕>(2009)에서 천명공주의 아역을 연기한 신세경은 동생 덕만에 대해 애틋함을 느끼는 당차고 고고한 공주의 모습을 실감나게 전달해 안방 극장을 접수했고,

▲사진출처:<선덕여왕> 방송캡쳐
▲사진출처:<선덕여왕> 방송캡쳐

이어 MBC 일일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에 캐스팅돼 그 해 가장 사랑받은 여배우로 이름을 알렸으며,

▲사진출처:<지붕뚫고하이킥> 방송 캡쳐
▲사진출처:<지붕뚫고하이킥> 방송 캡쳐

웰메이드 사극의 정점으로 평가받는 <뿌리 깊은 나무>(2011)에서는 한글 창제 프로젝트의 핵심 멤버이자 놀라운 기억력을 지닌 궁녀 '소이' 역으로 단아한 모습과 또래답지 않는 깊이있는 연기로 호평 받았다.

특히 실어증에 걸린 소이가 '전하의 탓이 아니옵니다'라고 눈빛과 표정으로 세종(한석규 분)을 위로하는 명장면은 지금까지도 회자될 정도이다.

3-1.jpg
▲사진출처:방송캡쳐(qlcanfl.tistory.com)
▲사진출처:방송캡쳐(qlcanfl.tistory.com)


이번 작품에서는 고려 말 폭정에 굴하지 않는 의지와 당찬 성격을 지닌 '분이'가 된다. 신세경은 온 얼굴과 손 발에 때분장을 묻히고 맨발로 촬영장을 걸어다니는 등 적극적으로 캐릭터에 임하고 있다. 

ssk_날라올라 (3).jpg

또 자신의 감정을 시원시원하게 표현하는 캐릭터인만큼 전작과 차별성이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세경은 "분이가 근래에 보기 드문 여성 캐릭터이때문에 끌렸다"고 언급하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육룡이나르샤> 관계자는 "(신세경이) 사극에서 늘 새로 창조된 인물을 맡는 건 그만큼 영감을 샘솟게 하는 매력이 있기 때문이다. 제작진이 신세경을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육룡이나르샤> 출연 제안을 받았을 당시에 신세경은 눈 붙일 틈 없이 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 촬영 중이라 러브콜에 응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김영현, 박상연 작가는 '분이는 꼭 신세경이어야 한다'고 신세경의 전작 <냄새를 보는 소녀> 종영 때까지 기다리는 등 특급 배려를 아끼지 않았을정도로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나르샤>는 조선 건국을 둘러싼 여섯 인물의 이야기를 담은 사극으로, 유아인, 김명민, 신세경, 변요한, 윤균상, 천호진 등 쟁쟁한 배우들이 출연하며 신세경은 홍일점 주인공 '분이'로서 5회에 첫 등장한다.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사진출처:방송캡쳐, 나무액터스)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5

Style.R NEW

Style.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