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스타] 힙합계의 ‘뜨거운 감자’ 블랙넛, “이번 앨범, 일베 의혹 이야기 담았다”!

15.10.07 15:14

- 디스 논란 ‘빈지노’, “내가 이 곡을 만든 진짜 이유?”


Mnet <쇼미더머니4>로 일반 대중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고, 이번엔 매거진 첫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 

‘현 힙합 신 펀치라인 최강자 중 하나’라는 평가가 있을 만큼 실력있는 래퍼인 그는 방송에서 속옷 노출을 하고 언제나 과감하고 센 가사를 선보여 화제를 불러일으키는 인물이다. 


MAXIM과의 인터뷰에서 최근에 불거진 ‘윤미래 가슴 껌딱지’라는 가사 논란에 대해 묻자 블랙넛은 ‘타이거 JK’를 언급하며 

”말 그대로 언어유희다. 사람들은 ‘윤미래 가슴 껌딱지’라는 가사에만 집중한다.”고 말하며 “죄송한 마음도 든다”며 미안함을 드러냈다. 


블랙넛이 과거에 발표한 센 가사의 곡들이 여성 혐오, 일베 논란 등을 일으킨 데 대한 창작자 본인의 생각을 묻자 

“영화나 다른 예술에는 더 관대한 편인데 예술 분야 중 음악에 대한 편견은 가장 심하다.”며 아쉬운 마음을 표현했다. 

블랙넛은 또한 대세 힙합 아티스트인 ‘빈지노’의 이름을 딴 곡 ‘빈지노’로 ‘빈지노 언급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그는 가사에 ‘빈지노의 배설물마저 되고 싶다’는 다소 과격하지만 위트있는 표현을 담아 관심을 끌었고 대중들은 “대체 이 블랙넛이라는 래퍼는 누구냐”며 궁금해했다. 

"사실 나는 빈지노의 열혈 팬!"
"사실 나는 빈지노의 열혈 팬!"

블랙넛은 MAXIM 인터뷰를 통해 곡 속에 담긴 표현의 진짜 의도와 언급된 래퍼들에 대한 생각을 숨김없이 밝혔다.
 
거칠고 직설적인 랩 가사로 늘 화제의 중심에 있는 ‘뜨거운 감자’ 블랙넛은 “올해 가기 전에 앨범이 나올 것.”이라며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밝힌 블랙넛은 자신을 둘러싼 일베 의혹에 대한 스토리도 담았다”고 덧붙였다. 

5.jpg

촬영을 위해 블랙넛은 포토그래퍼와 에디터들 앞에서 욕 하는 연기까지 선보이는 등 열정적으로 임했다. 

또한 화보 속 그는 “긴장해서 쓴 거 아님”이라는 문구가 쓰인 선글라스를 쓰고 있는데, 사람들이 자신에 대해 갖는 오해 ‘내가 긴장해서 선글라스를 못 벗는다’는 것을 화보 안에 녹인 것. 이 문구는 본인 자필로 쓰였다. 


블랙넛은 자신의 재치있는 가사와 음악에 맞게 과감하고 위트있는 포즈로 화보 촬영을 마쳤다. 

이번 블랙넛 MAXIM 화보는 평소 방송에서 보던 트레이닝 복장이 아닌 깔끔한 헤어스타일과 댄디한 티셔츠&진 차림으로 이미지 변신을 시도하여 더욱 눈길을 끈다.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사진출처:MAXIM, 맥심YouTube영상캡쳐
)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3

Style.R NEW

Style.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