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스타] 배우 문근영, "30대, 이 시간을 기다렸어요" 아름다운 성장의 '좋은 예'

15.09.29 14:58

- 영화 <사도>와 드라마 <마을>로 화려한 복귀! 우아한 카리스마 느껴지는 화보 공개! 


 오는 10월 7일 SBS 새 수목드라마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방영을 앞둔 배우 문근영이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10월호를 통해 화보를 공개했다. 

한층 성숙하고 아름다워진 배우 문근영의 이번 화보는 진솔한 인터뷰와 함께 진행됐다. 


요즘 가장 좋은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말하는 배우 문근영.

“최근 들어 마인드 자체가 바뀐 것 같다. 나를 사랑하기로 마음먹고 나니까 내가 좋아하는 일, 기쁜 일, 재미있는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고 싶은 것에 대해서 단호하게 하겠다고 말할 수 있게 되었다.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이라는 작품도 대본을 읽고 너무 재미있어서 바로 촬영에 합류하게 됐다. 

촬영하면서도 너무 재미있어서 하길 잘했다는 생각을 계속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나중에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를 묻자, 

"예전부터 동네 바보 역도 잘할 수 있고, 광기 어린 캐릭터도, 사이코패스도, '푼수데기' 역할도 잘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그런 배역은 잘 안들어오더라. 

유해진 선배님, 라미란 선배님처럼 씬 스틸러가 될 수 있다. 나에게도 그런 부분이 많다는 걸 말하고 싶다"고 너스레 떨며 개성 넘치는 역할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내년 서른을 앞두고 있는 문근영은 

"나는 이 시간을 기다려왔던 것 같다. 항상 빨리 30대가 되길 바랐다. 그리고 그 30대에 머물러 있고 싶다. 왠지 30대의 나는 더 멋있고 아름답게 빛날 것 같다는 기대감이 있다. 

성숙한 나이가 되기 이전에 아무리 노력해도 어색해 보일 뿐이었다. 물론 여전히 아이 같고, 더 성숙해져야 하지만, 자연스럽게 대중의 인식이 바뀌는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고 작은 바람을 전했다. 

문근영3.jpg

블랙과 화이트의 시크하고 모던한 스타일을 우아하게 소화해 다양한 화보 컷을 연출한 이번 화보는 그녀의 적극적인 태도와 카리스마 있는 눈빛으로 분위기를 이끌어 데뷔 17년차 여배우의 저력을 여지 없이 보여 주었다. 

화보 담당자는 “그 동안의 사랑스러운 문근영이 아닌 또 다른 문근영을 만날 수 있었다. 이십 대에 가장 빛나는 배우와 삼십 대에 가장 아름다운 배우가 있다면 문근영은 후자 쪽일 것 같다는 확신이 든다.”고 말했다. 

연기와 삶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며 아름답게 성장한 문근영의 화보와 인터뷰는 패션매거진 <하퍼스바자> 10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사진출처:
 하퍼스바자
)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4

Style.R NEW

Style.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