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스타] 배우 박서준, ‘달콤vs까칠’ 이중매력의 요즘 핫한 대세남! 팬들의 지원사격까지

15.09.22 18:05

배우 박서준이 달콤과 까칠을 넘나드는 극강 이중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MBC 새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 연출 정대윤)에서 외모도 능력도 모든 것이 완벽한 패션 매거진 부편집장 지성준 역으로 분한 박서준이 

사랑과 일 앞에서 전혀 다른 극과 극의 모습을 동시에 보여주며 치명적인 반전 매력으로 여심을 흔들기 시작했다. 


어릴 적 뚱뚱한 소년의 모습에서 벗어나 너무나 근사하게 자란 성준(박서준 분)은 

모델 같은 비주얼에 엣지 있는 패션 스타일까지 더해진 완소남으로, 등장만으로도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여기에 잘못 알고는 있지만 15년 만에 만난 첫 사랑 앞에서 부드러운 미소와 다정다감한 모습으로 달달하면서도 로맨틱한 매력을 십분 선보이며 첫 회부터 여성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만들기도. 

이런 그가 지난 2회 방송에서는 반전의 모습을 드러냈다. 패션 매거진 ‘모스트’의 한국 지사 부편집장으로 첫 화보 촬영현장에 들른 성준이 

아무것도 모른 채 신발을 신고 세트 안에 들어간 혜진(황정음 분)에게 “거기 안 나와?!” 라며 불같이 화를 내면서 현장을 한 순간에 얼음판으로 만들어 낸 것. 


이는 그동안 부드럽고 따뜻하기만 한 줄 알았던 그가 일에 있어서 만큼은 철두철미한 프로로, 주변을 압도하는 카리스마와 냉철한 모습이 시선을 강렬하게 끌었다. 

이와 함께 성준은 ‘모스트’ 매거진 첫 전체회의에서 그동안의 젠틀한 모습은 온데 간데 없이 까칠함과 시니컬한 태도로 

팀원들이 내놓은 아이템들에 가차없이 ‘아웃, 아웃’을 외치며 180도 달라진 차가운 면모로 팀원들을 당황케 만들었다. 

달콤과 까칠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이중 매력을 동시에 완벽하게 선보이고 있는 박서준의 물오른 연기력에 호평은 물론 신(新) 로코킹으로 떠오른 박서준의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3.jpg

주근깨 뽀글머리 ‘역대급 폭탄녀’로 역변한 혜진(황정음 분)과 뚱보에서 근사한 남성으로 정변한 성준(박서준 분), 

완벽한 듯 하지만 ‘빈틈 많은 섹시녀’ 하리(고준희 분), 베일에 가려진 ‘똘끼충만 반전남’ 신혁(최시원), 

네 남녀의 재기발랄 MBC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는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6.jpg


한편, 박서준의 팬들은 밤낮없이 촬영에 매진하고 있는 스태프들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밥차'를 준비, 부페와 커피차가 동원되었다.  이에 그는 

"팬 분들이 보내주신 정성 가득한 밥차 덕분에 저를 비롯해 ‘그녀는 예뻤다’ 팀 모두 힘내서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받은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열심히 촬영해 더욱 멋진 캐릭터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그리고 앞으로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기다리고 있으니, 끝까지 관심 부탁 드린다. 

다시 한번 감사 드린다.” 며 팬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사진출처:MBC드라마 "그녀는예뻤다" 방송캡쳐, 키이스트
)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1

Style.R NEW

Style.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