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스타] 배우 문근영, '국민 여동생'의 이미지벗고 성숙한 여인의 향기가 물씬~

15.09.21 15:19

- 30대가 더욱 기대되는 그녀의 솔직한 인터뷰 공개!  영화 '사도' 출연 비하인드 스토리는?   


영화 <사도>와 드라마 <마을-아치아라의 비밀>로 화려하게 복귀한 문근영의 화보가 공개되었다. 

<얼루어 코리아> 10월호에 공개된 이번 화보는 여인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문근영의 성숙한 모습으로 화제가 되었다. 


문근영은 이 화보에서 등이 깊이 파인 드레스 등으로 지금까지와 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영화 <사도>에서 사도세자의 아내이자 정조의 어머니인 혜경궁 홍 씨 역할을 맡은 문근영은 이 작품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로 “송강호 선배와 연기할 수 있기 때문” 이라고 밝혔다. 

평소 가장 존경하는 배우로 송강호, 전도연을 말해온 문근영은 

“송강호 선배가 캐스팅 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대본을 읽기 전부터 꼭 이 작품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대본 역시 훌륭해서 이 작품을 결정했다. 

하지만 혜경궁 홍 씨의 분량이 적기에 소속사에서는 반대한 것이 사실. 하지만 분량과 상관없이 내가 꼭 하고 싶어서 강행했다”고 밝혔다. 

▲ 영화 <사도> 문근영/사진제공:쇼박스
▲ 영화 <사도> 문근영 / 사진제공:쇼박스

또 사도세자로 출연한 유아인과의 호흡에 대해서 

“비슷한 나이대의 배우로 비슷한 연기 고민을 갖고 있어 이야기를 많이 했다. 연기 호흡이 잘 맞아 촬영이 끝나는 게 아쉬웠다. 

유아인은 눈빛만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바꾸는 배우다.”라며 상대 배우를 극찬하기도 했다. 

문근영3.jpg

“<사도>는 처음으로 제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얹혀간’ 작품이었다. 보이는 게 많아지고 시야가 넓어졌다. 

이끌어가는 입장에서 보이지 않던 것들을 비로소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며 배우로서 한걸음 성장한 면모를 보였다. 

<사도>가 <암살>, <베테랑>에 이어 1천만 관객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서는 “1천만이 든 작품을 한 적이 없어서 모르겠다” 고 호탕하게 말하기도 했다.  
 
올해 <1박2일>로 예능 나들이를 했던 문근영은 

“<1박2일>을 계기로 많이 바뀌었다. 이전에는 항상 사람들한테 제가 보여지는 것을 두려워 해서 인간관계도 좁고, 집에만 있었다. 같은 소속사인 주혁 오빠 때문에 나가게 되었지만, 큰 결심이 필요했다. 

그런데 촬영하면서 1박 2일 동안 지내고, 사람들과 함께 보낸 시간들이 큰 변화를 줬다. 요즘은 모든 게 설레고, 즐겁고,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문근영1.jpg

현재 스물아홉 살로 곧 서른을 앞둔 문근영은, 30대에 대한 기대와 변화를 감추지 않았다. 

현재 가족과 살고 있는 문근영은 곧 독립을 계획하고 있다며 “친구들에게 칵테일을 만들어주고 싶은 게 나의 꿈”이라고 밝혔다.  

문근영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는 <얼루어 코리아> 10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사진제공:나무액터스
)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3

Style.R NEW

Style.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