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방송] 김태희, 짧은 등장에도 존재 각인시킨 '시선강탈자'

15.08.07 12:28

- 1회 오프닝, 2회 엔딩 장식한 영상 클립 압도적


배우 김태희가 SBS 수목드라마 ‘용팔이’(극본 장혁린, 연출 오진석, 제작 HB엔터테인먼트)에서 ‘미친 존재감’을 보이고 있다. 극 전개상 등장하는 씬이 손에 꼽을 만큼 적지만, 존재감만큼은 굉장하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극중에서 한신그룹 제1상속녀 한여진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는 김태희는 1회 오프닝과 2회 엔딩씬을 장식했다. 

교통사고로 남자친구를 잃은 뒤 자살 시도로 식물인간이 됐고, 약물 내성 반응에 의해 의식이 돌아온 상태를 연기했다. 

그룹을 둘러싼 암투의 한복판에 있는 상황이 암시된 가운데 극단적 상황에 처한 인물의 참혹한 내면이 내레이션으로 설명되며 여진이 가진 사연에 궁금증을 키웠다.

비밀에 싸인 상속녀의 슬픔과 절망이 압축적으로 등장하고 있는 전개에서 김태희는 자신에게 주어진 짧은 등장 타이밍을 놓치지 않고 제몫을 다하고 있다.

▲사진출처:SBS '용팔이' 방송 캡처
▲사진출처:SBS '용팔이' 방송 캡처

특히 “가까이 오지 말라”며 2부 엔딩을 장식한 장면에서는 임팩트가 무엇인지를 제대로 보여주기도 했다.

강렬한 존재감은 포털사이트에 공개된 ‘용팔이’ 영상 클립 클릭수로도 확인되고 있다. 여진 캐릭터가 등장한 씬의 클릭수가 압도적으로 높은 상태. 

여진의 비극을 그린 1회 오프닝 클립은 37만 클릭수를 넘어섰으며, 여진이 깨어난 2부 엔딩씬은 6일 오전 11시 현재 10만 클릭에 육박한 수치를 보이고 있다.

‘용팔이’ 3회에서는 식물인간 상태에 빠지기까지 여진이 품은 사연이 구체적으로 등장하는 가운데, 몸이라는 감옥에 갇힌 여진의 심리적 고통이 상징적으로 표현되며 인물의 활용 범위 또한 넓어질 예정이다.

한편, ‘용팔이’는 ‘장소불문·환자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하지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스펙터클 멜로드라마다.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자료출처:야후 뷰티
 
)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8

Style.R NEW

Style.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