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패션] 더워더워~ 오늘 뭐입지? 쿨(cool)한 썸머 오피스 스타일링 제안

15.08.03 15:57

찌는 듯한 폭염! 가만히 서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요즘, 격식을 갖춰야 하는 오피스 레이디들은 난감할 수 밖에 없다. 

가벼운 옷차림은 사무실에서 눈치가 보이고, 갖춰 입자니 땀과 불편함에 선뜻 손이 가질 않는 것이 사실이다. 대부분의 시간을 사무실에서 보내는 직장인들에게는 격식을 갖추면서도 쾌적한 느낌의 쿨 비즈룩이 정답이다.




▲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 ①②오즈세컨 ③나인걸 ④앳코너 ⑤훌라 ⑥플레이노모어 ⑦레베카밍코프 ⑧코치
▲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 ①②오즈세컨 ③나인걸 ④앳코너 ⑤훌라 ⑥플레이노모어 ⑦레베카밍코프 ⑧코치


시원한 느낌을 연출하기 위해서는 시각적으로 청량감을 주는 컬러와 소재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무래도 여름에는 깨끗하고 산뜻한 이미지를 주는 화이트, 블루 계열이 심플하고 세련된 스타일링이 가능해 가장 선호한다. 

특히, 화이트 블라우스는 소재나 디테일에 따라 캐주얼부터 페미닌한 스타일까지 다양하게 연출이 가능해 오피스 레이디들의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다. 

하의는 네이비나 그레이와 같은 모노 톤으로 슬렉스, 와이드 팬츠와 매치하면 모던하면서 클래식한 분위기의 비즈니스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컬러감이 단조롭게 느껴진다면 밝은 컬러의 가방, 화려한 디테일의 샌들 등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추천한다.




▲ 좌측부터 ①②커스텀멜로우 여성 ③르윗
▲ 좌측부터 ①②커스텀멜로우 여성 ③르윗

예의를 갖춰야 하는 미팅이나 프레젠테이션에서 재킷은 단정한 이미지를 연출하기에 제격이다. 린넨이나 시어서커 소재의 재킷은 가볍고 통기성이 좋아 시원한 착용감으로 여름철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 

요즘에는 구김이 잘 생기는 린넨보다는 시어서커 소재가 특히 인기다. 울퉁불퉁한 소재 특성상 뜨거운 다리미와 씨름을 할 필요가 없고, 시간도 단축할 수 있어 바쁜 현대 여성들에게는 안성맞춤이다. 




▲ 좌측부터 ①레베카밍코프 ②미샤 ③헤지스레이디스 ④제라르다렐
▲ 좌측부터 ①레베카밍코프 ②미샤 ③헤지스레이디스 ④제라르다렐
 
매일 아침 무엇을 입을지 고민하는데 시간을 낭비한다면 원피스를 추천한다. 원피스는 특별한 스타일링 없이 코디를 완성할 수 있어 많은 오피스 레이디들이 선호하는 아이템. 

장시간 사무실 의자에 앉아 업무를 보는 탓에 몸매가 드러나는 실루엣의 원피스는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 A라인이나 루즈한 핏의 원피스는 편안하고 경쾌한 스타일링 선사한다. 

여기에 스트라이프, 도트 등 패턴이 가미된 아이템을 초이스하면 감각적인 쿨 비즈룩을 연출할 수 있다. 조금 더 포멀한 스타일링을 원한다면 셔츠 스타일의 원피스로 지적이면서 도회적인 분위기를 강조해 보자. 
 



▲ 좌측 상단부터 ①DKNY ②마크바이마크제이콥스 워치 ③파슬 워치 하단 모두 판도라
▲ 좌측 상단부터 ①DKNY ②마크바이마크제이콥스 워치 ③파슬 워치 하단 모두 판도라

짧은 소매로 드러난 손목에는 깔끔한 디자인의 실버 메탈 시계나 실버 브레이슬릿 등을 함께 매치하면 좀 더 시원한 느낌을 줄 수 있다.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자료제공:비주크리에이티브파트너스)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3

Style.R NEW

Style.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