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패션] 각선미를 살리면 패션이 산다? 스커트 vs 팬츠 연출법

15.07.10 11:21

- 차예련 화보를 통해 살펴보는 여름 女 패션!


여름을 맞아 각선미를 드러내는 옷차림이 인기다. 다채로운 패턴과 길이의 스커트, 팬츠를 장만해두면 티셔츠에 간단하게 매치하는 것만으로도 썸머룩을 연출할 수 있다. 

차예련의 화보 속 스타일링을 참고하여 올 여름 각선미가 돋보이는 패션을 완성해 보자.


◆ 스커트 패션, ‘길이+패턴’에 따라 다양한 느낌이 물씬 

몸매가 슬림하게 드러나는 펜슬 스커트는 올 여름 유행하고 있는 아이템이다. 컬러와 패턴에 따라 다양한 느낌을 자아내는 것은 물론 타이트한 핏이 여성스러운 매력을 과시하고자 할 때 좋다. 

화보 속 차예련처럼 빅사이즈 패턴의 펜슬 스커트는 시원한 느낌의 썸머룩 연출에 제격이다. 상의는 깔끔한 화이트 티셔츠를 매치하는 것이 밸런스가 맞는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사진출처:무자크
▲사진출처:무자크

각선미에 자신 있다면 미니 스커트에 도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러플이 가미된 미니 스커트는 발랄한 매력 지수를 높이고자 할 때 눈 여겨 볼 만하다. 

또 치마의 레터링 디테일이 스커트 스타일링에 재미를 더해준다. 여기에 볼드한 스트라이프 패턴의 티셔츠를 더해주면 사랑스러운 여름 패션을 선보일 수 있다. 이때 컬러풀한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는 센스를 잊지말 것.


◆ ’아찔’ 핫팬츠부터 여름 스키니 진까지…”팬츠로 각선미를 살리자”

아찔한 분위기를 고조시키려면 핫팬츠 스타일링이 정답이다. 차예련은 화보 속 플라워 패턴이 돋보이는 핫팬츠로 화사하면서도 섹시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에 더해 화이트 민소매 티셔츠로 팬츠를 강조하면서 내추럴한 느낌을 고조시켰다. 이와 같이 가벼운 느낌의 핫팬츠는 라피아 햇과 함께 코디해 바캉스룩으로 연출하는 것도 좋다.

▲사진출처:무자크
▲사진출처:무자크

평소 다리를 드러내는 것을 즐기지 않는다면 밝은 컬러감의 스키니 팬츠가 안성맞춤이다. 차예련이 착용한 것처럼 화사한 컬러감의 팬츠는 길이감이 긴 바지 특유의 답답함을 덜어준다. 

바지가 심플한만큼 상의는 프린트가 가미된 티셔츠를 매치하는 것이 세련돼 보인다. 또한 하의가 타이트하니 상의는 루즈한 핏의 티셔츠으로 편안한 느낌을 강조할 수 있다.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자료제공:유끼커뮤니케이션
)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7

Style.R NEW

Style.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