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스타] 황금락카 두 통 썼네, 루나의 이색 변신

15.06.24 15:54

- f(x) 루나, 한층 성숙한 아름다움을 드러내다 

상반기 예능 프로그램의 가장 눈에 띄는 수혜자로 불리는 f(x)의 리드 보컬 루나.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 ‘황금락카 두 통 썼네’라는 별명으로 출연해 1대, 2대 가왕의 자리를 연이어 차지하며 방송 내내 화제를 모았다. 



<복면가왕> 이후에도 영화, 웹드라마 촬영 등으로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음에도, 이번 화보 촬영을 위해 헤어, 메이크업, 의상, 사진 앵글까지 꼼꼼히 체크하고 가장 아름다우면서 색다른 비주얼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프로였다고.

소녀였던 루나가 숙녀로 성장해가는 순간을 포착한 이번 화보는 체구는 작아도 여왕의 포스를 갖춘 그녀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연습생 시절부터 f(x) 데뷔, <복면가왕> 프로그램 출연 소감과 현재 일상까지 마음 속 이야기, 열심히 일하는 원동력이 되어주신 부모님과 쌍둥이 언니에 대한 사랑이 얼마나 깊은지 털어놓고, 앞으로 더 멋진 아티스트가 되고 싶은 욕심도 드러내며 인터뷰를 마쳤다.

f(x)의 비타민 같은 리드보컬 루나의 화보와 인터뷰는 <쎄씨> 7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사진출처:쎄씨)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2

Style.R NEW

Style.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