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Rising

[패션] 배우 '고아라'가 알려주는 워킹걸의‘쿨비즈룩’으로 일도 더위도 잡자!

15.06.02 14:41

- 女 쿨비즈룩, 덥다고 지나친 노출은 NO! ‘린넨 소재, 민소매 아우터’가 정답


여성 직장인들의 옷차림이 점점 가벼워지고 있다. 하지만 덥다고 지나치게 가벼운 옷차림을 입었다간 직장 내 눈총을 받기 십상. 

이때 소재와 디자인으로 포인트를 준 쿨비즈룩을 연출하면 쾌적하면서도 품격있는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  본격적인 여름을 대비해 여성 쿨비즈룩 연출법을 소개한다.



◆ ’시스루, 린넨’…女 쿨비즈룩, 소재가 관건!

쿨비즈룩 연출 시 관건은 소재 선택이다. 린넨, 면 등 가볍고 통기성이 뛰어난 소재가 포멀하면서도 착용 시 시원하다. 

특히 고아라의 화보를 보면 알 수 있듯 시스루는 여성 쿨비즈룩에 빼놓을 수 없는 소재. 여성 직장인이 자주 입는 에이치라인 스커트도 고아라처럼 스커트 밑단 부분에 시스루 소재를 더하면 시원해보이면서도 여성미를 한층 고조시킬 수 있다.

▲사진출처:베스띠벨리
▲사진출처:베스띠벨리


여기에 몸에 달라붙지 않는 시폰 소재 블라우스를 함께 코디하면 쾌적함이 배가된다. 이때 패턴이 가미된 디자인을 선택하면 별다른 액세서리 없이도 스타일리시한 면모를 과시할 수 있다.



◆ 품격있는 오피스 레이디라면 ‘민소매 아우터’를 입는다

중요한 미팅을 앞뒀다면 민소매 아우터로 갖춰 입은 듯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특히 베스트는 재킷의 포멀함은 간직한 채 가벼움을 살려 쿨비즈룩에 안성맞춤이다.

베스트를 고를 때 컬러와 디자인이 고민된다면 화보 속 고아라를 참고하는 것이 좋다. 부드러운 베이지 컬러가 다양한 컬러와 매치하기 쉬워 실용성이 뛰어나다. 뿐만 아니라 가느다란 허리끈이 묶으면 페미닌한 느낌을 자아내고 끈을 풀러 연출하면 시크한 멋을 선사할 수 있다.


베스트 스타일링 시에는 고아라처럼 대비되는 컬러의 이너를 입으면 날씬해 보이는 효과를 줄 수 있다. 혹은 화이트 컬러 이너는 화사한 느낌을 더욱 살릴 수 있는 비결이다.

신원의 김지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날이 덥다고 사무실에서 지나친 노출 의상을 입었다간 직장내 꼴불견으로 등극할 수 있다”며 “린넨, 시폰 소재 등을 활용한 쿨비즈룩으로 TPO에 맞는 옷차림을 선보이면 현명한 여성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주연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stylerising@hrising.com
 

스타일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style

(사진 출처:베스띠벨리
)
저작권자 ⓒ 스타일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8

Style.R NEW

Style.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