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류준열,지수,김준면,김희찬…꽃청춘들의 영화 [글로리데이]

최재필 ㅣ 16.02.16 09:30


제 20회 부산국제영화제 전석 매진, 상상마당 씨네 아이콘 기획전 서버 다운, 한정판 취향저격 엽서 폭발적 반응까지 연신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글로리데이]가 오는 3월 24일 개봉을 확정지었다.

영화 [글로리데이]는 스무 살 처음 여행을 떠난 네 친구의 시간이 멈춰버린 그 날을 가슴 먹먹하게 담아낸 올해의 청춘 영화. 2016년 주목해야 할 영화 [글로리데이]의 네 배우 지수, 김준면, 류준열, 김희찬은 총 4개월 간의 치열한 오디션을 통해 발탁되었다. 

3.JPG

캐스팅 당시 신인이었거나 배우 데뷔를 준비 중이었던네 명의 주인공들이 일년 사이 충무로를 이끌어갈 최고의 신예로 주목 받고 있다는 점에서 영화 [글로리데이]의 캐스팅 과정에 대해 이목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청춘의 이야기를 하는 영화인 만큼 많은 20대 또래 배우들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많이 듣고자 했다는 최정열 감독은 앵그리맘', '발칙하게 고고'에 이어, '보보경심'까지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는 지수에 대해서 “제임스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영화 속에서 처음 봤을 때의 느낌을 받았다. 앞으로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청춘영화의 대표적인 얼굴이 될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밝혔다. 

배우로 첫 발을 내딛는 EXO의 리더 김준면에 대해서는 “성실함, 책임감, 맑은 느낌이 상우의 캐릭터와 어울렸다.”고 캐스팅 이유를 전했다. 또한 '응답하라 1988'을 통해 명실공히 대세남이 된 류준열에 대해서는 “지공은 장난끼 넘치는 모습부터 진지한 모습까지 스펙트럼이 넓은 연기를 선보여야 하는데, 류준열이 그 역할을 잘 해내겠다는 확신과 신선한 외모로 새로운 느낌을 가졌다."라고 밝혔다. 

4.JPG

최근 드라마 '프로듀사', '두번째스무살'을 거쳐 '치즈인더트랩'까지 존재감을 더해가고 있는 김희찬은 " 시나리오 설정까지 바꿔가며 캐스팅을 하고 싶었던 배우였다.”라며 그의 섬세한 연기를 극찬했다.

[글로리데이]의 제작을 맡은 보리 픽쳐스의 임순례 감독은 “에너지 넘치는 이야기를 생생하게 완성시켜 줄 배우들간의 시너지가 중요한 작품이기에 새로운 얼굴을 찾아 오랜 시간 공들여 캐스팅을 진행했고, 다음 세대 스크린을 책임질 배우의 등장을 기대해도 좋다.”며 심혈을 기울인 캐스팅의 이유를 밝혔다. 

오랜 기간 캐스팅에 심혈을 기울인 만큼 지수, 김준면, 류준열, 김희찬은 그들만의 스무살의 모습을 [글로리데이]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글로리데이]는 3월 24일 확인할 수 있다. 

2.JPG

-줄거리-

이제 막 스무 살이 된 친구 용비, 상우, 지공, 두만은 입대하는 상우의 배웅을 위해 오랜만에 뭉쳐 여행을 떠난다. 친구가 전부이고 제일인 용비, 대학 대신 군대를 택한 상우, 엄마에게 시달리는 재수생 지공, 낙하산 대학 야구부 두만은 각자의 일상에서 벗어나 자유를 만끽한다. 

포항의 한 바닷가.
어른이 된 기분에 한껏 들떠 있던 것도 잠시, 우연히 위험에 처한 여자를 구하려다 시비에 휘말리게 되고 네 명은 순식간에 사건의 주범이 되어버린다. 무심한 경찰과 속 타는 부모들은 세상에는 친구보다 지킬 것이 많다고 말한다. 

“센 척 하지마! 너도 무섭잖아.”

가장 아름답게 빛나던 하루는 속수무책 구겨져만 가고, 이들의 마음도 점차 무력하게 흔들리기 시작하는데…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사진=필라멘트픽쳐스/(주)보리픽쳐스)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