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아가씨'김민희,'하녀'김태리의 파격 관계 암시 스틸…[아가씨] 촬영 종료

15.11.04 09:45


박찬욱 감독의 차기작 [아가씨]가 일본과 한국을 오간 5개월간의 촬영을 마치고 추가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아가씨]는 1930년대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백작, 그리고 백작에게 고용돼 아가씨의 하녀가 된 소녀를 둘러싼 이야기로 사라 워터스의 레즈비언 소설 [핑거 스미스]가 원작이다. 

아가씨 역의 김민희, 하녀 역의 신예 김태리, 백작 역의 하정우를 비롯, 아가씨의 이모부 조진웅, 여 집사 김해숙, 이모 문소리 등 강렬한 개성을 품은 배우들의 결합으로 기대를 모은 바 있다. 

2.JPG

최근 영화에 주축이 될 네 인물의 스틸이 온라인상에 공개된 데 이어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아가씨' 김민희와 '하녀' 김태리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다.

자신의 발을 관리하는 하녀를 침상에 누운 채 묘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는 김민희의 모습이 둘 사이에 발생할 앞으로의 '관계'에 대해 암시하고 있는 장면으로 두 배우의 조화와 팽팽한 긴장감을 불러오고 있다.

한편, [아가씨]는 지난 10월 31일(토) 경기도 안성에서 촬영을 종료했다. 

지난 6월 15일(월) 일본 쿠와나시에서 첫 촬영을 시작한 영화는 일본 로케이션을 거쳐 강원도 평창, 충청북도 괴산, 전라남도 고흥, 경기도 파주, 합천 오픈세트와 파주, 남양주, 안성의 실내 세트 등 1930년대 풍광을 담아내기 위해 국내외 다양한 장소에서 촬영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5개월 간의 촬영이 끝나면서 영화에 임한 배우들의 소감은 남달랐다.

3.JPG

'아가씨'역의 김민희는 “준비 기간부터 1년이라는 시간 동안 겨울을 시작으로 봄, 여름, 가을까지 [아가씨]와 사계절을 함께 했다. 굉장히 후련하고 기분 좋고 기대가 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영화의 화제의 인물 김태리는 “어떤 날은 촬영이 끝나가는 게 굉장히 아쉽고 슬프고 먹먹하고, 어떤 날은 굉장히 기쁘고 시원하기도 했다. 그런 복잡한 마음으로 촬영을 마쳤는데, 즐거운 표정으로 촬영을 마무리하는 스태프분들의 얼굴을 보니 무척 행복하다”며 마지막 촬영의 소감을 밝혔다. 

'백작'역의하정우는 “[아가씨]의 시나리오를 만나고 오늘 촬영을 마치기까지 딱 1년이 걸렸다. 정말 즐겁게 뜨거운 여름을 보냈다. [아가씨]가 관객들과 어떤 모습으로 만나게 될지 모르겠지만, 굉장히 뜨거웠고 정성스러웠고 또 열정적이었던 모든 것들이 스크린을 통해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질 거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아가씨의 이모부'역의 조진웅은 “여러 가지로 많은 것을 배운 작품이다. 한 쇼트 한 쇼트들이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배우 스스로가 창작자로서 작품 속에 어떻게 묻어날 수 있는지, 그런 영화적 감수성에 대한 고민이 남달랐던 작품이었다”며 특별한 감회를 전했다. 

크랭크업과 함께 공개된 첫 스틸 컷을 통해 속내를 감춘 인물들이 보여줄 숨막히는 이야기와 매혹적인 볼거리에 대한 기대를 엿볼 수 있는 영화 [아가씨]는 후반 작업을 거쳐 2016년 개봉 예정이다. 

1.JPG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사진=CJ엔터테인먼트/모호필름/용필름)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