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흥행불패' 유해진의 새로운 도전 [키 오브 라이프]

15.09.23 09:24



유해진, 이준, 조윤희, 임지연 등 4인 4색의 캐스팅을 확정지은 [키 오브 라이프](가제)가 9월 1일(화) 전격 촬영에 돌입했다.

[키 오브 라이프]는 냉혹한 청부 살인업자가 우연한 사고로 인해 인생 포기 직전의 무명배우와 삶이 뒤바뀌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유해진은 피도 눈물도 없이, 한 큐에 목표물을 제거하는 청부 살인업자 ‘형욱’ 역할을 맡았다. ‘형욱’은 우연한 사고로 인해 기억을 잃은 후 무명 배우의 삶을 살아가게 되지만 몸이 기억하는 청부 살인업의 직업적 소질 때문에 예상치 못한 사건, 사고를 겪게 되는 인물. 

작년 [해적]을 비롯해 올해 [극비수사] [베테랑] 등 한국영화 흥행의 중심에 서있는 유해진은 이번 영화를 통해 무시무시한 상남자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형욱’(유해진)과 삶이 뒤바뀌게 되는 무명배우 ‘재성’ 역에는 이준이 낙점 됐다. ‘재성’은 인생 포기 직전에 우연한 사고로 인해 새로운 삶을 얻게 되는 무명배우 캐릭터. 이준은 [배우는 배우다]를 통해 스크린에서의 주연 데뷔를 안정적으로 끝마쳤고 최근엔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호연을 펼친 바 있다.

남자 배우들에 이어 이들과 함께할 여자 배우 캐스팅도 전격 공개한다. 기억을 잃은 ‘형욱’을 도와주는 구급대원 ‘리나’ 역할에는 영화 [기술자들], 드라마[프로듀사]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조윤희가 함께한다. 조윤희는 특유의 밝고 건강한 이미지로, 보이시하면서도 여성스러운 캐릭터 ‘리나’를 연기한다.

청부 살인업자 ‘형욱’의 목표물이었으나 그가 기억을 잃으면서 감시망을 벗어나게 된 의문의 여인 ‘은주’ 역할에는 [인간중독][간신]의 임지연이 캐스팅 돼 열연을 펼친다.

첫 촬영에 임한 유해진은 “시나리오 단계부터 제작진이 워낙 꼼꼼하게 준비했기 때문에 순조롭게 촬영이 진행 됐다. 충무로에 오랜만에 나온 따끈한 코미디 작품인 만큼 장르의 매력을 잘 살릴 수 있도록 열심히 연기에 임하겠다.”고 크랭크인 소감을 전했다. 

연기 인생 20년 만에 상남자 캐릭터를 맡게 된 유해진의 변신과 이준, 조윤희, 임지연 등 충무로 젊은 배우들의 앙상블을 기대하는 [키 오브 라이프]는 2016년 개봉할 예정이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사진=(주)쇼박스/용필름)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