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9월 9일 9시 9분에 촬영 시작한 [궁합] 누가 출연하나?

15.09.14 09:49


이승기, 심은경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몰고 온 [궁합]이 조연진의 캐스팅을 확정하고, 지난 9월 9일 9시 9분, 남양주 운당 전통 한옥 세트에서 전격 크랭크인 했다. 

영화 [궁합]은 궁중의 정해진 혼사를 거부하는 송화옹주(심은경)와 각기 다른 사주를 가진 부마 후보들의 궁합을 보기 위해 입궐한 최고의 궁합가 서도윤(이승기)의 기막힌 운명을 그린 이야기. 2013년 913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흥행작 [관상]을 제작한 주피터 필름의 역학 시리즈 중 두 번째 작품이다. 


이승기가 조선 팔도에서 천재라 일컫는 궁합가 ‘서도윤’ 역을, 심은경이 조선 왕실에서 정해주는 혼사를 거스르고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개척하고자 하는 ‘송화옹주’ 역을 맡았다.

첫 촬영을 앞둔 이승기는 “스크린을 통한 사극은 [궁합]이 처음이어서 매우 기대가 크다. 사람들의 다양한 삶과 내면을 엿볼 수 있는 조선시대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 역할은 처음 대본을 받아서 읽은 순간부터 흠뻑 빠져들었다. 감독님은 물론 여러 선배, 동료 배우들과 연기 궁합도 잘 맞고 촬영장 분위기도 매우 좋다.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더불어 심은경은 “[광해, 왕이 된 남자] 이후 사극에 도전하는 감회가 남다르다. 특히 조선 왕실 태생의 특별한 운명을 타고난 한 여자가 운명을 개척하기 위해 노력하고 사랑에 눈뜨는 모습이 이 작품에 매료된 가장 큰 이유다. 연기에 몰입해 배우들과의 최고의 연기 궁합을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심은경, 이승기에 이어 영화 [궁합]과 천생연분 합을 선보일 주조연급 캐스팅도 완료했다. 


강력한 부마 후보이자 서도윤과 극중에서 대립하는 ‘시경’ 역에는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종횡무진 활동하고 있는 연우진이 최종 낙점 되었다.


극의 중심을 잡아줄 조선의 왕 역할에는 김상경이, 영빈 역에는 박선영이 캐스팅 되었다.


이외에도 강민혁, 최우식, 조복래, 최민호 등 차세대 충무로 기대주들이 대거 작품에 합류했다. 

[궁합]은 이례적으로 9월 9일 9시 9분에 크랭크인해 눈길을 끌었다. 주피터 필름측은 주피터필름은 “일반적으로 무엇인가를 시작하기에 좋은 보편적인 길일 중에서 주연배우 심은경씨와 이승기씨의 태어난 사주팔자와 궁합적으로 잘 맞는 좋은 날을 택했고 그 날과 시간이 합이 되는 진시(오전 7:30 ~ 오전 9:30)중에서 양으로 완성된 상서로운 숫자인 9가 많이 있는 시간을 선택했다. 숫자 9는 튼튼함, 확고하고 단단함과 복, 귀함, 결실, 성취와 영원함, 최고조를 뜻하기도 하는 길한 숫자이기도 해, 크랭크인 시간을 정했다” 라고 밝혔다.

영화 [궁합]은 2016년 개봉한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사진=㈜주피터필름)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