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얼마나 닮았나? [어바웃 리키]에 동반 출연한 '모녀' 메릴 스트립&마미 검머

15.08.16 23:40


개봉을 앞둔 [어바웃 리키]에서 모녀 관계를 연기한 메릴스트립과 마미 검머가 실제 모녀 사이인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어바웃 리키]는 가족도 사랑도 뒤로한 채 '더 플래쉬'라는 록밴드를 결성하고 음악을 향한 오랜 꿈에 올인하던 '리키'(메릴 스트립)가 어느 날 딸 '줄리'(마미 검머)에게 파경의 위기가 닥쳤다는 소식에 20년 만에 가족의 곁으로 돌아오게 되고, 그 안에서 벌어지는 서로간의 갈등과 이해의 과정을 음악과 함께 경쾌하게 그려낸 영화.

영화속 속 꼭 닮은 모녀, ‘리키’와 ‘줄리’는 실제 모녀사이다. 메릴 스트립과 그의 첫째 딸이자 배우인 마미 검머가 놀랍게도 영화 속에서도 엄마와 딸로 호흡을 맞추게 된 것. 40여 년의 연기 내공으로 오랫동안 관객들로부터 신뢰를 받아온 대표 배우 메릴 스트립과 함께 그녀의 딸 마미 검머의 [어바웃 리키] 출연 소식은 일찍부터 화제가 되었다.


엄밀히 말하면 메릴 스트립과 마미 검머의 동반 출연은 [어바웃 리키]가 처음이 아니다. 극중 전 남편 ’피트’ 역의 케빈 클라인과 함께한 [소피의 선택](1982)에서 메릴 스트립은 당시 마미 검머를 임신 중이었으며, 1986년 메릴 스트립과 잭 니콜슨이 함께한 영화 [제2의 연인]에서 촬영 당시 1살, 개봉 당시 3살이었던 마미 검머가 두 사람의 딸로 출연했던 것. [어바웃 리키]는 마미 검머가 본격적인 배우 생활을 시작한 이후 성인 연기자로 사실상 함께 한 첫 작품인 셈이다. [어바웃 리키]에서 메릴 스트립과 마미 검머는 똑 닮은 외모만큼이나 완벽한 호흡을 보여준다.

[어바웃 리키]의 프로듀서 마크 플랫은 일찍부터 이 두 배우의 캐스팅에 강한 확신을 보여왔다. “‘리키’ 역할에 메릴 스트립을 생각하면서 ‘줄리’는 마미 검머에게 완벽한 역할일 거라고 생각했다.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캐스팅이었다”고 이야기한 바 있다. 여기에 조나단 드미 감독 또한 두 사람의 완벽 호흡을 증명했다. “극중 ‘줄리’와 ‘리키’가 가까워 지는 과정이 정말 놀라웠다.

때문에 현장에서 내가 해야 할 일은 오히려 마미 검머와 메릴 스트립 사이에 벽을 치는 것이었다”며 촬영 당시를 회상할 정도. 그도 그럴것이, 실제로 매우 가까운 모녀사이인 메릴 스트립과 마미 검머는 극 중 이미 소원해져버린 모녀관계를 연기해야 했기에 조나단 감독은 두 사람이 촬영장 밖에서는 서로 대화를 하지 않도록 제안했던 것. 


한편, 마미 검머에게는 영화계의 유명한 여배우이면서 자신의 어머니와 함께 연기하는 것이 감격적인 일이기도 하지만 무척 어려운 일이기도 했다. 그녀는 “생각한 것보다 훨씬 더 어려운 일이었다. 모든 감정들을 쏟아 부었기 때문이다. 엄마인 메릴 스트립은 나에겐 본질적으로 가장 가까운 인물일 수 밖에 없다. 

그러한 관계를 찢었다가 엮었다가 하는 과정은 정말 힘든 일이었다”는 말로 그녀만의 고충을 암시했다. 하지만 이내, “그럼에도 불구하고 뿌듯하고 의미있는 기회였다고 생각한다. 어려웠지만 즐겁고 신선한 경험이었다”며 프로다운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마미 검머에 대해 메릴 스트립은 “나는 마미의 열정을 정말 높이 산다. 이 분야에 몸을 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특히 헐리우드에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엄마를 두고 있다면 말이다”라고 말해, 후배 배우로서 그녀의 연기활동을 존중함과 동시에 엄마로서 딸에게 갖는 애틋한 마음 또한 숨기지 않았다. 

이처럼 엄마와 딸이자, 헐리우드 최고의 여배우와 그녀를 존경하는 후배 배우로서 완벽한 호흡을 보여줄 메릴 스트립과 마미 검머. 두 배우가 만난 [어바웃 리키]는 오는 9월 3일 개봉한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사진=UPI 코리아)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