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독창적 영화 [돌연변이] 토론토 초청! 박보영과 생선인간이 만난 스틸/예고편 공개

15.08.12 12:34


박보영, 이광수, 이천희 주연에 생선인간이라는 독특한 소재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돌연변이]가 제40회 토론토 국제 영화제 '뱅가드'섹션 부문에 공식 초청되었다.

토론토 국제 영화제 지오바나 풀비(Giovanna Fulvi) 아시아영화 프로그래머는 "[돌연변이]는 한 불운한 돌연변이가 일약 스타로 떠올랐다가 결국 나락으로 떨어지는 과정을 아주 재미있게 그리면서, 대중문화의 변덕스러운 논리와 변화를 바라보는 사회 풍자를 담았다."라며 초청 의사를 밝히며 "굉장히 독창적인 작품으로 장편영화 데뷔를 하는 권오광 감독은 한국영화의 폭넓은 파노라마 안에서 반드시 눈 여겨 봐야 할 재능 있는 신예이다 "라며 감독인 권오광 감독에 대한 기대감을 피력했다. 

1.jpg

[돌연변이]가 초청된 뱅가드 섹션은 도발적이고 유혹적이면서도 혁신적인 젊은 영화들이 소개되는 부문으로 토론토 국제영화제에서 전 세계 최초로 상영된다. 한국영화로는 지난 해 연상호 감독의 [사이비]가 이 부문에 초청된 바 있다. 올해는 권오광 감독의 [돌연변이]와 류승완 감독의 [베테랑]이 동반 초청되었다.

올해 토론토 국제 영화제는 9월 10일 개막하여 20일까지 10여 일 동안 진행된다. 

2.JPG

한국영화 최초로 칸 국제 영화제 단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세이프]의 각본가로서 실력을 인정받은 권오광 감독이 첫 장편 연출을 맡은 영화 [돌연변이] 신약 개발 부작용으로 생선인간이 된 청년 ‘박구’(이광수)가 세상의 관심으로 일약 스타가 되었다가 제약회사의 음모로 세상에서 퇴출될 위기에 처하는 이야기.

영화, 드라마, 예능을 종횡무진하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우 이광수가 한국영화 사상 전례 없는 독보적인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친 이천희와 최근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이전 작품에서 볼 수 없었던 반전 매력을 선보인 박보영까지 합류해 기대감을 더해주고 있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사진=영화사 우상)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