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임창정, 최다니엘의 통쾌한 코믹 액션 [치외법권] 티저 포스터 공개

15.06.29 09:45


코믹 액션 영화 [치외법권]이 8월 말 개봉을 확정 지으며 티저 포스터를 최초 공개했다.
 
[치외법권]은 분노조절 안 되는 프로파일러와 여자에 미친 강력계 형사 콤비가 대한민국을 좌지우지하며 법 위에 군림하는 범죄조직 보스를 잡기 위해 무법수사팀으로 엮이면서 벌어지는 통쾌한 코믹 액션 영화다.
 
 
FBI 출신 프로파일러이지만 이성보다 주먹이 먼저 앞서는 ‘정진’(임창정)과, 엘리트 코스를 거쳐 형사가 되었으나 범인 검거보다는 여자 꼬시는 데 더 관심이 많은 ‘유민’(최다니엘)이 특별 수사를 위해 그 어떤 명령과 외압도 받지 않는 그야말로 ‘치외법권’의 팀으로 뭉치게 되면서 이제껏 본 적 없는 '또라이 브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하는 반가운 얼굴 임은경과 충무로에서 가장 바쁜 두 배우인 장광과 이경영이 탄탄한 연기력으로 뒷받침하며 영화의 완성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임창정과 최다니엘이 체포한 범인들을 가운데 두고 마주 보고 있는 비장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X같은 세상, 통쾌하게 날려 버린다!’, ‘법보다 주먹이 통하는 치외법권’이라는 카피를 통해 영화 속에서 두 형사 콤비가 사건을 해결해가는 과정에서 보여줄 거침없는 액션과 시원한 웃음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티저 포스터를 공개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는 [치외법권]은 오는 8월 말 개봉한다.
 
-줄거리-
범인만 봤다 하면 일단 패고 보는 프로파일러 ‘정진’, 여자 꼬시려고 경찰대 수석 졸업한 강력계 형사 ‘유민’. 경찰청장도 포기한 두 또라이 형사가 특수수사본부로 비밀리에 호출된다. 그야말로 골칫덩어리에, 내놓은 자식인 두 형사에게 대한민국 높으신 분들을 뒤에 업고 법 위에 군림하는 최악의 범죄조직 보스를 잡으라는 명령이 떨어진다. 어떤 명령도, 외압도 받지 않는 특별한 수사팀에 투입된 두 형사. 법보다 주먹이 통하는 세상을 향한 그들의 통쾌한 액션이 시작된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무비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movie/
 
(사진=판씨네마㈜)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