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전대미문의 블록버스터 [부산행] 최종 캐스팅 라인업 공개

15.04.07 16:56


블록버스터 영화 [부산행]이 최종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영화 [부산행]은 이상바이러스가 대한민국을 뒤덮은 재난 상황 속,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KTX에서 살아남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재난 블록버스터다.
 
[부산행]은 지금까지 할리우드와 충무로를 장악했던 수 많은 재난 영화들의 공식을 전복할 새로운 스토리를 강점으로 내세울 정도로 제작전부터 초미의 관심사를 불러왔다.
 
[돼지의 왕] [사이비]에 이르기까지 애니메이션계의 새로운 지평을 연 동시에 내놓는 작품마다 호평을 얻으며 충무로의 가장 이색적인 비주얼리스트이자 독보적인 스토리텔러로 성장한 연상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기대감을 높여주었다. 이러한 작품에 맞춰 대한민국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유, 마동석, 정유미
▲공유, 마동석, 정유미
 
[도가니] [용의자]의 공유는 대한민국 증권계를 움직이는 펀드 매니저이자 홀로 딸을 키우는 아빠 '석우'를 분했다. 마동석과 정유미는 뜻하지 않게 재난의 중심에 서게 된 부부를 연기한다. ‘상화’역을 맡은 마동석은 혼란의 KTX에서 우정과 부성애를 보여줄 예정이며 정유미는 남편의 옆자리를 지키는 강단 있는 여인 ‘성경’을 연기한다.
 
▲최우식, 안소희
▲최우식, 안소희
 
▲김의성, 김수안
▲김의성, 김수안
 
 
기차의 탑승객인 야구부원 ‘영국’ 역에는 최우식이, 의리 있는 여고생이자 야구부 서포터즈 ‘진희’역에는 안소희가 합류했다. 관록의 배우 김의성은 '석우'와 대치하는 KTX의 탑승객을 맡아 극 전반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줄 예정이다. 충무로 대표 감독들과 작업을 한 연기파 아역배우 김수안은 공유의 딸 ‘수안’ 역으로 함께한다.
 
이번 프로젝트에 합류하는 제작진과 스태프들 또한 눈에 띈다.
 
[명량] [변호인] [광해: 왕이 된 남자] [화이] [국제시장] [신세계] 등을 책임졌던 다양한 스태프들이 합류해 [부산행]의 속도감과 깊이감, 그리고 몰입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연상호 감독은 “이 영화는 애니메이션 [서울역]에서 시작해 [부산행]으로 끝맺는 대형 프로젝트다. 기나긴 프로젝트에 동참한 스태프들과 배우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며 소감을 전했다.
 
몰입감 넘치는 시나리오만으로 제작전부터 큰 관심을 이끌어 낸 영화 [부산행]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정비하고 오는 4월 중 크랭크인 한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무비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movie/
 
(사진=NEW)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