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스타트렉 3]의 '키'는 누가? 언급되는 후보 감독들

14.12.16 10:56

3.jpg

 
로베르토 오씨의 하차로 '공석'이 된 [스타트렉 3] 감독 자리에 여러 후보군이 언급되고 있다.
 
데드라인은 15일 기사를 통해 로베르토 오씨를 대신할 대체 감독으로 [이미테이션 게임]의 모튼 틸덤, [세이프 하우스]의 다니엘 에스피노자, [분노의 질주] 시리즈의 저스틴 린, [소스코드]의 던칸 존슨, 그리고 [혹성탈출:진화의 시작]의 루퍼트 와이어트 감독이 후보군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앞서 루머를 통해 언급된 [새벽의 황당한 저주] [뜨거운 녀석들]의 에드가 라이트 감독도 여전히 후보군에 있다. 
 
하지만 언급된 후보 중에서 던칸 존슨은 [워크래프트] 후반 작업을 이유로 연출을 거절했고, 저스틴 린 감독과 다니엘 에스피노자는 차기작 관련 작업 때문에 메가폰을 잡기에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중 가장 유력한 감독은 [혹성탈출:진화의 시작]의 루퍼트 와이어트로 개봉을 앞둔 마크 월버그 주연의 [겜블러] 이후 차기작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그는 [스타트렉 3] 제작 초반 J.J 에브람스의 추천을 받으며 가장 먼저 감독 후보군으로 언급되었던 적이 있어 메가폰을 잡기에 충분하다.
 
[스타트렉 3]의 새로운 감독은 조만간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무비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movie/
 
(사진=파라마운트 픽처스)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