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Rising

SK 와이번스, 2020년 스프링캠프 마치고 귀국...'캠프 MVP 김주한-최지훈'

20.03.09 11:27

1.PNG

- ‘생각의 변화’, ‘자기야구(루틴) 확립’, ‘질적인 훈련’에 테마를 두고 캠프 진행
- 캠프 MVP로 투수 김주한, 야수 신인 최지훈 선정
- 11일 하루 휴식 후 12일 오후 1시부터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 재개
 
SK 와이번스 선수단이 미국 플로리다 베로비치와 애리조나 투손에서 39일간 진행된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10일(화)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SK는 지난 2월 1일부터 미국 플로리다 베로비치에 위치한 재키 로빈슨 스포츠 콤플렉스(Jackie Robison Sports Complex)에서 기술 및 전술 훈련 위주로 훈련을 진행했고, 2월 25일부터는 애리조나 투손의 키노 스포츠 콤플렉스(Kino Sports Complex)로 이동해 실전 감각 향상에 주안점을 두고 훈련을 진행했다.
 
이번 캠프에서 염경엽 감독은 ‘생각의 변화’, ‘자기 야구(루틴) 확립’ 그리고 ‘질적인 훈련’에 테마를 두고 캠프를 진행했다.
 
염경엽 감독은 “생각의 변화, 자기야구(루틴) 확립, 질적인 훈련을 목표로 캠프를 시작했다.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한마음으로 고민하고 노력해준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이번 캠프를 계기로 선수 개개인이 한 단계씩 발전할 것이고, 이에 팀도 함께 성장하게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투수 김정빈, 김택형, 김주온, 이건욱, 이원준과 야수 정진기, 최지훈 등 어린 선수들의 기량 발전으로 팀의 뎁스가 좋아져 선수 활용폭이 넓어졌다. 그리고 작년 호주 캔버라 유망주 캠프부터 많은 훈련량을 소화한 내야수 정현, 김창평, 최항 등이 팀의 센터라인 중심에서 활약 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애리조나 2차 스프링캠프 MVP에는 투수 김주한과 대졸 신인 외야수 최지훈(2차 3라운드 전체 30위)이 선정됐다. 김주한은 3경기에 출전해 5.1이닝 3피안타 4탈삼진 2실점 평균자책점 3.38을 기록했으며, 최지훈은 6경기에서 12타수 6안타(타율 0.500) 1타점 2득점 1도루로 맹활약하며 팀의 외야를 책임질 새로운 기대주로 평가 받았다.
 
한편, 귀국 후 선수단은 11(수) 휴식 후 12일(목) 오후 1시부터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재개할 예정이다.



[베이스볼라이징 야구팀]
사진제공 | SK 와이번스
미디어라이징 | 이원하 기자 dldnsjgk3@happyrising.com
기사 제보 및 문의 scorer@happyrising.com
Copyright ⓒ MEDIA RISING.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