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Rising

[베이스볼+] '초구 공략' 전도사 채태인과 우등수강생 김현수

야옹다옹 ㅣ 16.04.19 20:32

나관중 소설 <삼국지 연의>의 촉나라 명장 관우는 적장 화웅과의 1-1승부를 앞두고, 조조가 권한 술을 받으며 이렇게 말한다.

"이 술이 채 식기 전에 화웅의 목을 베어 오겠소."

이 곳 KBO리그에도 관우가 있다.
술이 채 식기 전에 돌아온 관우를 찾아보자.

베이스볼플러스_20160418_01.jpg
베이스볼플러스_20160418_02.jpg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