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Rising

별, 015B 신곡 ‘스물둘’ 참여

20.01.15 10:53

아티스트 이미지_별.jpg

가수 별이 참여한 015B(공일오비)의 'New Edition(뉴에디션)' 시리즈의 신곡 ‘스물둘’이 15일 정오에 공개된다.

이번 신곡 ‘스물둘’은 90년대 전설이자 현재진행형 프로듀서인 015B(공일오비)의 2020년 첫 신곡으로, 아름다웠던 청춘의 사랑과 이별 후의 그리움을 담은 발라드이다. 

1988년 당시 유행했던 최호섭의 ‘세월이 가면’, 원준희의 ‘사랑은 유리 같은 것’, 변진섭의 ‘너무 늦었잖아요’ 등과 같은 한국 정통 가요들의 영향을 받아 작업한 곡으로, 우리 모두가 경험해봤을 풋풋한 청춘의 나이인 ‘스물둘’을 주제로 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별이 현재 준비 중인 신보 앨범을 위해 015B(공일오비)와 곡 작업을 하던 중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015B(공일오비)는 1990년 데뷔한 프로듀서 그룹으로, 한국 대중가요 역사상 최초로 객원 가수 시스템을 시도한 팀이다. 

015B(공일오비)의 객원 가창을 통해 데뷔 혹은 히트곡을 발표한 보컬로는 윤종신, 신해철, 김형중 등이 있으며, '新인류의 사랑’, ‘이젠 안녕’, ‘아주 오래된 연인들’, ‘슬픈 인연’, ‘세월의 흔적 다 버리고’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했다. 

이들은 2018년부터는 윤종신, 장재인, 박재정, 양파, 먼데이키즈 등의 다양한 가창자의 참여 아래 매달 신곡 및 히트곡 리메이크 시리즈 앨범을 발표 중이다.

한편 별은 작년 말 오픈한 유튜브 채널 ‘별이 빛나는 튜브’를 통해 세 자녀와의 일상을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해당 유튜브 채널은 오픈 3개월도 채 안되어 구독자가 5만명이 넘는 등 팬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이번 콜라보 싱글 앨범 참여와 함께 정규 앨범을 들고 컴백 준비 중임을 알렸다. 

최현정 기자 gagnrad@happyrising.com
※ 저작권자 ⓒ 뮤직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