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Rising

[현장] 더 큰 걸음을 위해 ‘독’을 품은 세븐틴

19.09.16 17:38

190915_세븐틴1.jpg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컴백했다. 

세븐틴은 16일 오후 서울 성북구 화정체육관에서 정규 3집 ‘An Ode’(언 오드)의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본격적인 컴백활동을 시작했다. 

먼저 세븐틴의 리더 에스쿱스는 "앨범을 만들기 전부터 멤버들끼리 긴 회의를 통해 만들었다. 보다 더 많은 멤버들이 참여해려 했고, 그래서 더 만족도가 높은 앨범인 것 같다"라며 "세 번째 정규 앨범은 낸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우리가 그래서 더 오랫동안 치밀하게 준비한 앨범이다. 많이 좋아해줬으면 좋겠다. 이번 앨범을 승부수라고 생각하고 독기를 품고 준비했다"라고 새 앨범의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지는 "새로워지고 달라진 세븐틴을 볼 수 있을 거다"라고 자신했다. 

‘An Ode’(언 오드)의 타이틀곡 ‘독:Fear’은 묵직한 베이스 사운드와 멤버들의 보컬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R&B 장르의 곡이다. 누구나 느낄 수 있는 두려움의 감정을 독으로 표현했으며, 완급 조절의 퍼포먼스가 더해진 세븐틴만의 섹시함을 표현한 곡이다.

독에 대해 디에잇은 "어느 한 부분이 킬링포인트라기보다 노래 전체적인 멤버들의 감정과 스토리가 킬링 포인트다"라고 설명했고, 우지는 "변했다고 볼 수도 있는데 자연스럽게 이음새가 온거라고 생각각한다. 우리가 밝은 것도 보여주고, 슬픈 것도 보여줬지만 내면의 두려움이나 무서워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주지 않아서 자연스럽게 (이런 곡이)나온 것 같다. 장르적인 확장을 많이 하고 싶었던 앨범이라 생각한다"라고 ‘독:Fear’을 설명했다. 

또 에스쿱스는 "이번 타이틀곡이 앞으로 세븐틴의 방향성이라기보다, 우리 세븐틴의 진실성을 담고 있다. 지금 현재의 모습을 잘 나타낸 앨범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음악도 우리가 전달하고자 하는 걸 보여주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승관은 "한마디로, 타이틀곡이 '독'인만큼 '독품은 세븐틴'이라고 불리고 싶다"라고 재치 있게 정리했다.  

사실 '청량'이라는 이미지가 강한 세븐틴에게 어두운 내면을 표현하는 음악은 시도 자체로도 위험한 모험이 될 수 도 있다. 

이에 두려움은 없었냐는 질문에 우지는 "있었다면 있는 것 같은데, '많이 안 좋아하면 어떻게 하나' 라는 두려움보다. 이번에 어떤 이야기를 할까 얘기를 하다가 '이 위치까지 오기 힘들었지만 지금 우리의 모습을 보여줘야한다'는 그런 두려움이 많았던 거 같다. 그 모습을, 두려움을, 음악으로 잘 승화시킨거 같다"라고 답했다.  

또 민규는 "사람들이 세븐틴을 청량으로 생각을 하는데, 아직 세븐틴이 보여준 모습은 극소수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보여줄 모습이 더 많다고 생각한다. 나는 정말 좋은 변화라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혹시 팀 내부적으로는 변신에 대한 반대 의견이 없었냐는 물음에는 '없었다'라고 답했다.   

에스쿱스는 "우리가 도전하는 걸 좋아하고, 모험을 좋아한다. 이번 앨범하느데 반대하거나 고민을 깊게 한 친구는 없었던 거 같다"라고 답했다.   

이어 승관은 "우리가 앨범 만들기 전부터 다 같이 회의를 하는데, 이미 그런 얘기가 많았다. 우리를 기억해주는 게 '청량하다'는 이미지가 많은데, 정말 감사한 일이다. 하지만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가 우리의 숙제다. 마침 이번 앨버이 두려움을 표현해야해서 타이틀도 '독:Fear'로 나오게 된 것 같다. 갈등이나 불만은 거의 없었다. 이제 (곡이) 나온만큼 잘 표현하는 게 숙제인 것 같다. 열심히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번 앨범 활동을 마치면 세븐틴은 본격적으로 두 번째 월드투어를 시작한다. 또 이번 월드투어에서 세븐틴은 아시아뿐만 아니라 미주까지 그 영향력을 높이겠다는 각오다. 

이미 미주에서 프로모션 등을 진행중인 세븐틴은 "현장에서 '저렇게 많은 사람이 어떻게 군무를 맞추지?' 하다가 나중에 같이 즐겨주더라. 13명인게 큰 장점이구나 싶었다. 다인원 그룹에 신기해하는 것도 있는데 하루라도 빨리 우리의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싶다"라고 현지 반응을 전했다.  

에스쿱스는 "군무는 연습을 열심히 해서 그런 것도 있는데, 멤버들이 서로를 신뢰하는 마음가짐도 큰 힘을 발휘한다고 생각한다. 어느 때보다 활발하고 멋진 모습을 보여주려 한다. 월드투어도 몸 건강히 다녀와서 또 다음앨범도 잘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특히 버논과 준은 "해외에 가면 우리 음악으로 하나로 퍼포먼스 하는 게 뜻 깊다"며 "꿈의 무대가 그래미와 빌보드 뮤직어워즈, 아메리칸 뮤직어워즈인데, 거기서 우리 노래와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싶다"라고 미국 시상식에 대한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실제로 미국 시상식을 목표로 하고 있는지 묻자 승관은 "시상식에 노미네이트되면 어디든 영광이다. 불러주면 찾아가겠다"라고 많은 시상식 노미네이트를 기원했다.

그렇다면 세븐틴의 진짜 목표는 무엇일까. 물론 시상식도 목표에 포함돼 있지만, 그것보다 더 많은 걸 바라고 있었다. 

승관은 "멤버들끼리 독을 품긴 했는데 순위에 대한 욕심보다 멋진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말을 호시가 했다"라고 말했고, 호시는 "요즘에 목표라기보다 멤버들의 소중함이 커졌다. 13명이 오래 가고 싶다"라고 답했다.  

또 에스쿱스는 "새로운 앨범 나올 때마다 늘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게 우리의 목표인 거 같다"라고 매번 발전하는 세븐틴을 기원했다.  

더불어 민규는 "물질적인 부분이 아니더라도 행복할 거 같은데, 나는 더 욕심을 내서 팬들에게 자랑스러운 세븐틴이 되고 싶다"라고 실제 성적에 대한 욕심도 드러냈다. 

우지는 "우리끼리 우스갯소리로 대상 받고 싶다는 말도 많이 했다. 우리의 욕심보다, 캐럿을 위해서 그런 얘기를 많이 한 거 같다. 미국의 큰 시상식에도 가고 싶고, 우리나라 시상식에서 대상도 받고, 바라볼 수 없는 곳까지 올라가는게 우리 목표같다. 우리뿐만 아니라 캐럿을 위해 그러고 싶다"라고 말하면 이번 앨범이 이를 위한 큰 걸음이 되길 바랐다.

한편 ‘An Ode’(언 오드)는 세븐틴이 약 1년 10개월 만에 선보이는 정규 앨범으로, ‘Ode(시)’를 통해 화자가 메시지를 표현하듯 ‘세븐틴이 보내는 선율’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세븐틴의 멤버들이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해 자신들이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다양한 방식으로 음악에 녹여냈다.


또 이번 앨범에는 선공개곡 ‘HIT’(히트)를 비롯해 ‘거짓말을 해’, ‘Let me hear you say’(렛 미 히얼 유 세이), ‘Lucky’(럭키), ‘Snap Shoot’(스냅 샷), ‘Happy Ending’(해피 엔딩) 등의 단체곡과 퍼포먼스 유닛곡 ‘247’, , 보컬 유닛곡 ‘Second Life’(세컨드 라이프), , 힙합 유닛곡 ‘Back it up’(백 잇 업), 버논·조슈아·준·디에잇으로 구성된 새로운 믹스 유닛의 ‘Network Love’(네트워크 러브)까지 총 11개 곡이 수록됐다.

세븐틴의 정규 3집 ‘An Ode’(언 오드)는 16일 오후 6시 발매되며, 세븐틴은 같은 날 오후 8시 화정체육관에서 팬쇼케이스를 개최한다. 팬쇼케이스는 ‘V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최현정 기자 gagnrad@happyrising.com
※ 저작권자 ⓒ 뮤직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