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Rising

세븐틴 일본 투어 20만명 운집…대성황

19.04.29 10:23

190427_세븐틴 02.jpg

그룹 세븐틴이 ‘SEVENTEEN 2019 JAPAN TOUR ‘HARU’’를 통해 총 20만 명 관객을 운집시키며 일본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난 2일부터 일본에서 시작된 ‘SEVENTEEN 2019 JAPAN TOUR ‘HARU’’는 마린멧세 후쿠오카 공연을 시작으로 5개 도시 12회의 콘서트를 전 회차 전석 매진 시키며 그 어느 때보다 뜨겁고 화려하게 공연을 마쳤다. 

일본에서도 꾸준히 성장하며 스스로 성과를 차곡차곡 기록해 나가고 있는 세븐틴은 이번 일본 공연 투어명에 맞춰 ‘HARU(봄)’를 테마로 아름다운 스테이지를 구성해 따스한 봄을 선사하는 등 색다르고 특별한 공연으로 현장의 관객을 매료시켰다.

또한 ‘아주 NICE’, ‘아낀다’를 비롯해 세븐틴의 히트곡을 선보이는가 하면, ‘Home’, ‘Good to Me’, ‘Crazy in Love’ Mix 버전 그리고 각 유닛의 곡들인 ‘What’s Good’, ‘MOONWALKER’, ‘나에게로 와’까지 일본에서는 첫 선보이는 무대들로 현지 팬들의 더 큰 환호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세븐틴은 움직이는 이동차에 탑승하여 멀리 있는 팬들과도 더욱 가깝게 호흡하고 다양한 연출들로 관객들을 기쁘게 했으며, ‘무대 장인’답게 다채로운 퍼포먼스와 한 끗의 오차도 없는 파워풀한 칼군무, 매력 넘치고 개성 있는 보이스로 공연장을 꽉 채워 매회 3시간을 넘는 공연을 색다른 재미와 즐거움을 선사해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했다.

이번 ‘HARU’ 투어를 통해 후쿠오카, 시즈오카, 마쿠하리 멧세에서 단독 콘서트로는 최초 입성, 첫 발을 내디뎌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으며 투어의 마지막인 오사카조 홀에서는 라이브 뷰잉을 통해 일본 현지 전국 극장에서 공연을 생중계해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더불어 세븐틴은 일본 투어 ‘HARU’ 콘서트와 팬미팅으로 총 20만 명 관객의 환호와 함성으로 공연장을 가득 메워 K-POP 대세돌로서 엄청난 인기를 입증한 것은 물론 보고 듣는 즐거움을 한껏 만끽할 수 있는 공연을 펼쳐 뜻깊은 시간을 완성했다.

이처럼 일본 내에서 탄탄한 입지를 구축한 세븐틴은 오는 5월 29일 약 1년 만에 일본 첫 싱글 ‘Happy Ending(해피 엔딩)’을 발매할 예정이며, 8월에는 일본 최대 록 페스티벌인 ‘SUMMER SONIC 2019’에 출연을 결정지어 2019년 올 한해 또한 세븐틴이 일본에서 또 얼마나 많은 관심과 큰 인기를 모을지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일본 투어 ‘SEVENTEEN 2019 JAPAN TOUR ‘HARU’’를 성황리에 마무리한 세븐틴은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최현정 기자 gagnrad@happyrising.com
※ 저작권자 ⓒ 뮤직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