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진정성 있는 이야기로 묵직한 울림을 전하다 ‘나랏말싸미’

19.07.16 17:27

나랏말싸미_1차-포스터_가로.jpg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은 영화 <나랏말싸미>가 7월 15일(월)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매체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언론시사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언론시사회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는 송강호, 박해일, 조철현 감독이 참석했다. 

먼저, 조철현 감독은 “그동안 우리의 역사 중 가장 중요한 성취는 팔만대장경과 훈민정음이라고 생각했다. 그 사이에 신미 스님이라는 연결고리가 있다는 사실이 <나랏말싸미>에 대한 영감을 떠오르게 했다. 이를 더 탄탄한 이야기로 구현하기 위해 책자, 논문 등 스님의 행적을 찾으며 탐방했다”라며 역사가 기록하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또한, “한글의 아름다움을 있는 그대로 담아내기 위해 컴퓨터 그래픽을 최대한 지양하고, 한지, 빛, 먹과 붓 등으로 표현하려고 했다”라고 밝히며 세상에서 가장 쉽고 아름다운 문자 한글에 대해 매 순간 진정성 있게 대했던 지난 시간을 소회했다.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임금 ‘세종’ 역을 맡은 송강호는 “대중들에게는 이미 세종대왕에 대한 이미지들이 그려져 있다. 그렇기에 세종대왕이 한글을 만드는 과정과 더불어 군주로서 느끼는 외로움, 그리고 개인적인 고뇌를 표현해내는 것에 집중했다”라며 인간 ‘세종’을 연기하기 위한 노력을 밝혔다. 또한, ‘세종’과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드는 ‘신미’ 스님을 연기한 박해일은 “’신미’ 스님은 시나리오를 통해 처음 알게 된 인물이다. 관객들에게 낯선 인물인 만큼 궁금함이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한다”라며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인물 ‘신미’ 스님을 연기하게 된 소감을 전한데 이어 “신분이 가장 높은 세종대왕과 만나는 태도를 어떻게 가져가야 할 것인가에 대한 부분을 많이 고민하며 작업에 임했던 것 같다”라며 역할을 위한 노력을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세종’과 ‘신미’를 만나게 하는 장본인인 ‘소헌왕후’를 연기한 전미선에 대해 조철현 감독은 “이 영화의 기본 얼개를 한 명의 대장부와 두 명의 졸장부라고 생각했다. 거기서 대장부는 ‘소헌왕후’다. 전미선 배우는 ’백성들은 더 이상 당신을 기다려주지 않는다’라고 ‘세종’에게 일침을 날린 대사를 직접 만들며 그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주었다”라고 밝혀 ‘소헌왕후’만의 면모를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조철현 감독은 “일반적으로 한글 창제 과정에 대해 외부와의 갈등에 초점을 두지만, <나랏말싸미>는 한글을 만드는 과정에서 긴밀한 파트너의 갈등 구조에 주안점을 뒀다”라고 밝혀 <나랏말싸미>만의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이어 송강호는 “<나랏말싸미>가 세종대왕의 고난의 역사와 외로움의 고통을 영화관에서 느끼고 생각할 수 있는 소중한 영화로 기억됐으면 한다”, 박해일은 “물과 공기처럼 쓰이는 우리말을 가지고 작품을 만들었다. 많은 관객분들께서 쉽고 담백하게 즐겼으면 좋겠다”라고 전하며 <나랏말싸미>가 전할 묵직한 울림에 대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서로 다른 신념과 상처, 번뇌를 가진 사람들의 협력을 통해 가슴을 울리는 강렬한 드라마를 그려낸 <나랏말싸미>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정소정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사진=㈜영화사 두둥)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