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스윙키즈' 리뷰: 도경수의 '발연기'에 웃고 울다 ★★★★

18.12.06 09:46


9.jpg

[스윙키즈, 2018]
감독:강형철
출연:도경수, 박혜수, 오정세, 자레드 그라임스, 김민호, 박진주

줄거리
1951년 한국전쟁, 최대 규모의 거제 포로수용소. 새로 부임해 온 소장은 수용소의 대외적 이미지 메이킹을 위해 전쟁 포로들로 댄스단을 결성하는 프로젝트를 계획한다. 수용소 내 최고 트러블메이커 ‘로기수’(도경수), 무려 4개 국어가 가능한 무허가 통역사 ‘양판래’(박혜수), 잃어버린 아내를 찾기 위해 유명해져야 하는 사랑꾼 ‘강병삼’(오정세), 반전 댄스실력 갖춘 영양실조 춤꾼 ‘샤오팡’(김민호), 그리고 이들의 리더, 전직 브로드웨이 탭댄서 ‘잭슨’(자레드 그라임스)까지 우여곡절 끝에 한 자리에 모인 그들의 이름은 ‘스윙키즈’! 각기 다른 사연을 갖고 춤을 추게 된 그들에게 첫 데뷔 무대가 다가오지만, 국적, 언어, 이념, 춤 실력, 모든 것이 다른 오합지졸 댄스단의 앞날은 캄캄하기만 한데…

10.jpg

참고로 기사 제목에 쓰인 '발연기'는 우리가 흔히 말하는 그 연기가 아닌, 이 영화의 메인 소재인 탭댄스를 지칭한다. (오해하지 마시길...) <스윙키즈>는 <과속스캔들><써니><타짜-신의 손>으로 재기발랄한 편집과 휴머니즘이 담긴 유머를 선보인 강형철 감독의 재능과 실험적 요소가 잘 담긴 작품으로, 탭댄스라는 춤이 지닌 매력을 잘 전달한 성공적인 한국영화로 기억될 것이다. 

<스윙키즈>는 '탭댄스'를 영화적 언어로 풀이하려는 시도가 인상적이었다. 익숙하면서도 일반적인 이야기 중심의 전개를 진행하기보다는 오로지 춤동작을 중심으로 전개 방식을 유지하는 독특함이 이 영화의 핵심이다. 그것은 이 영화의 캐릭터 구성원을 통해 알 수 있다. 거제도 수용소라는 한국만의 공간을 배경으로 두고 있지만, 흥미롭게도 이 포로수용소는 꽤 국제적인 공간이다. 

같은 민족이지만 이념으로 나뉜 남한과 북한, 갑작스러운 참전으로 졸지에 포로가 된 중공군, 이들을 통제하는 미군, 군인들을 위해 돈을 벌기 위해 부대 주변을 오가는 주민 등 전쟁이라는 상황으로 인해 의도치 않게 한 공간에 모여 집단을 형성한 개개인의 인간들이 갈등하고 조화를 이루는 과정에 집중한다. 갈등하는 인간들이 하나의 목적을 위해 뭉치다가 하나가 되어가는 이야기는 흔하게 느껴질 법한 소재지만, 강형철 감독은 영화의 주요 구성원들이 국적, 언어, 목적이 다른 점을 부각해 오로지 춤으로 이들이 소통하는 과정에 초점을 맞춘다.

댄스를 통해 개개인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모였지만, 오합지졸에 가까운 춤 초보인 데다가, 언어마저 통하지 못한 상황이기에 이들의 조합은 그야말로 최악이다. 그런 와중에 수용소내 최고 문제아인 로기수가 들어와 시종일관 갈등과 시비가 발생한다.영화는 그때마다 브로드웨이 댄서 출신인 잭슨이 환상의 탭댄스 실력을 등장시켜 이들이 탭댄스에 매료되어가는 모습을 유심히 담아낸다. 일반적인 댄스 영화였다면 오합지졸 댄스팀이 하나가 되어가는 과정을 유머와 웃음을 통해 그려냈겠지만, <스윙키즈>는 탭댄스가 이들의 일상을 변화시키는 과정에 초점을 둔다. 그 중심적 인물이 바로 도경수가 연기하는 로기수였다. 

11.png

일을 할 때나, 행군을 할 때나, 잠을 잘 때마다 탭댄스의 리듬소리를 들으며 자신도 모르게 리듬과 박자를 맞추는 모습이 이 영화의 유머인 동시에 흥미로운 볼거리가 된다. 로기수는 이 과정을 통해 탭댄스를 숙달하게 되고, 수용소의 문제아에서 자유를 갈망하는 개인으로 변화하게 된다. 이후 영화는 로기수와 스윙키즈 일행들이 댄스를 통해 서로의 감정과 언어를 교류하고 표현하는 방식에 주목한다. 로기수와 잭슨을 제외한 캐릭터들은 각자의 반전 이미지를 지니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전쟁으로 실종된 아내를 찾기 위해 눈물겨운 노력을 하는 오정세, 덩치에 어울리지 않은 섬세한 춤 실력과 영양실조에 걸린 모습을 보여주는 김민호 그리고 연약한 모습과 달리 당찬 모습과 4개 국어 실력으로 잭슨과 단원들을 하나로 묶어주는 박혜수의 캐릭터가 인상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각자의 아픔과 상처를 지닌 이들이 현실에서 힘들어 할 때마다 탭댄스로 위로하고, 소통하며, 표현하는 대목은 영화적 장치가 분명해야 할 상업영화의 틀에서 언어와 편견을 조금이나마 극복해 모든 관객(혹은 전세계인)을 하나의 감정으로 묶어내려는 이 영화의 의지가 돋보였다. 패싸움을 댄스 배틀로 표현해 갈등, 사랑, 화합, 공감의 장을 만들어내는 창고에서의 싸움 장면이 대표적이다. 

그 때문에 <스윙키즈>는 이야기보다는 춤동작과 캐릭터의 성격이 더 돋보이는 측면을 지니고 있다. 만약 영화가 이 부분에서 이야기와 설정적인 부분에서 방황하거나 산만한 모습을 보여줬다면 실패였을 테지만, 강형철 감독은 이 부분을 특유의 편집과 휴먼 드라마로 유연하게 풀어내며 치밀한 이야기가 아니어도 충분히 이 영화의 흐름을 이해할 수 있다. 탭댄스 장면을 다양한 카메라 각도로 조명하는 과정과 이를 정서적으로 표현하는 대목들이 각본으로 표현할 수 없는 볼거리와 정서를 완성했기 때문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관객들 역시 캐릭터들의 탭댄스 장면을 통해 그들의 슬픔, 기쁨을 이해하게 되며, 이는 그동안의 음악, 댄스 영화서 느끼기 힘든 신선한 볼거리를 선보인다. 

물론 전쟁, 분단을 소재로 한 작품인 만큼 수용소 내에서 벌어지는 이념적인 갈등과 충돌을 비중 있게 다룬다. 그것은 곧 현실적인 메시지인 동시에, 그들이 탭댄스를 통해 현실에서 추구하고자 한 것이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이 영화의 주제를 잘 담고 있다. 그 점에서 <스윙키즈>의 휴먼 드라마는 더할나위 없이 희망적이면서도 슬픈 여운을 남긴다. 하지만 이 영화가 남긴 최고의 요소는 아이돌 출신으로 항상 '가능성'을 보여준 도경수가 이 영화를 통해 확실한 메인 배우로서의 위치를 확인 시켜 주었다는 점이다. 악동 적인 모습부터, 인간적인 고뇌와 슬픔에 빠지는 다양한 성격의 변화를 자연스럽게 표현하며 이 배우가 더 이상 신예가 아님을 확인시켜 주었다. 여기에 춤을 통해 자유를 꿈꾸며 몸을 날리는 장면들은 <빌리 엘리어트>의 주인공 빌리의 몸부림과 비견될 정도다. 도경수 개인의 활약이 그 어느 때 빛난 대표작이라 불러도 무방할 정도이며, 기대되는 신예로 불렸던 박혜수의 연기적 발전도 이 영화의 정서에 큰 축을 남기며 또 한번의 기대감과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스윙키즈>는 12월 19일 개봉한다. 

작품성:★★★☆
오락성:★★★★
연출력:★★★★
연기력:★★★

총점:★★★★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사진=NEW)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