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Rising

[터미네이터:제니시스]의 T-800과 사라 코너는 부녀(父女)지간?

15.06.11 14:44


오래전 [터미네이터:제니시스]의 상세한 스토리 기사를 통해 사라 코너와 터미네이터가 원작 시리즈와 다른 관계를 형성할 것임을 예고한 바 있었다. 특히, 그들의 관계가 부녀지간과 같은 조력자 역할인 것으로 알려져 영화팬들로 부터 많은 논란을 낳았다.
 
 
이번에 발표된 공식적인 줄거리를 통해 이러한 관계는 분명해졌다. 그렇다면 대체 왜 이런 설정이 등장한 것일까?
 
제임스 카메론이 완성한 [터미네이터]는 시간을 넘나드는 획기적인 구성과 세계관을 가지고 있어 시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여러 물리적 현상(평행 이론, 시간 균열 등)이 다양하게 발생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겼다. [터미네이터:제니시스]는 이러한 현상으로 인해 기존 원작과 다른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 셈이다.
 
 
 
1편에서 사라 코너를 제거할 목적으로 스카이넷에 의해 과거로 보내졌던 T-800은 이번 편에서 새로운 과거에서 어린 사라 코너를 만난다. 이 과정에서 시간 균열에 의한 특별한 사건으로 인해 사라 코너의 아버지와 같은 보호자의 역할을 하게 된다.
 
T-800은 감정이 없는 기계임에도 불구하고 사라 코너와 가족과 같은 교감을 나누는데, 이는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서 사라 코너가 T-800을 인간처럼 보이도록 학습되었기 때문이다. 영화속 T-800은 기존에 보여주었던 강렬한 카리스마와 전혀 다른 상반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어서, 현시대의 관객들은 다소 생소한 모습의 터미네이터를 보게된다.
 
T-800 역시 보호자뿐 아니라 사라 코너가 스스로 로봇 군단에 맞설 수 있도록 오랜 기간 강력하게 트레이닝 시킨다. 이에 사라 코너는 자유자재로 총을 사용하고 트럭을 직접 운전하는 등 역동적이고 화려한 액션을 구사한다.
 
여전사의 면모를 갖춘 사라 코너는 과거의 시리즈와 달리 자신을 쫓는 터미네이터의 위협에도 굴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는 강인한 모습을 보인다. 이들 관계는 마치 [터미네이터2: 심판의 날]에서 부자 관계로 비쳤던 T-800과 존 코너의 관계를 연상케 해 그들과는 다른 부녀 관계의 감성적인 면모를 자극한 셈이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인터뷰를 통해 "사라 코너에게 위협이 되는 것은 뭐든 없애버리는 면에서는 터미네이터이지만, 그녀의 보호자로서의 역할도 해낸다"고 자신의 역할을 소개했고, 사라 코너를 분한 에밀리아 클라크는 “시나리오에서 T-800과 사라 코너의 관계를 아버지와 딸로 표현하였기에 둘의 대사에서 유머와 친근함을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한 바 있었다.
 
여기에 T-800과 사라 코너뿐 아니라 존 코너, 카일 리스 등 다른 캐릭터들 역시 지금까지 ‘터미네이터’ 시리즈에서 선보인 관계를 벗어난 반전급 설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아마도 그것은 예고편을 통해 공개된 적 있었던 존 코너와 나노 터미네이터의 정체가 아닐까 생각한다. 이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기사보다는 극장에서 확인하는 것이 어떨까?
 
[터미네이터:제니시스]는 7월 2일 개봉한다.
 
 

최재필 기자 (보도자료/제휴 문의/오타 신고) movierising@hrising.com
 
무비라이징 바로가기
www.hrising.com/movie/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 저작권자 ⓒ 무비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