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Rising

2020 KBO 리그 6월 ‘쉘힐릭스플레이어’ 경쟁 치열, 박건우·이정후·문승원

20.06.30 14:53

쉘힐릭스플레이어.jpg

2020 KBO 리그 6월 ‘쉘힐릭스플레이어’ 경쟁 치열, 박건우·이정후·문승원

한국쉘석유주식회사(이하, ‘한국쉘’)에서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을 기반으로 KBO와 함께 시상하는 2020 KBO 리그 6월 ‘쉘힐릭스플레이어’ 명예의 자리를 두고 박건우(두산), 이정후(키움) 등 여러 선수들이 경쟁 중이다. 6월 남은 한 경기를 통해 '쉘힐릭스플레이어' 주인공은 누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두산 박건우는 현재까지 월간 WAR 1.80으로 ‘쉘힐릭스플레이어’ 타자 부문 선두권을 달리고 있다. 타율 0.444(1위), 36안타(1위), 22득점(1위), 출루율 0.484(2위)로 맹활약했다. 5월에는 타율 0.214에 그쳤지만 6월부터 살아난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다.

키움 이정후는 월간 WAR 1.55로 박건우의 뒤를 쫓고 있다. 타율 0.383(4위), 36안타(1위), 19득점(4위), 장타율 0.649(3위), OPS 1.082(3위)로 물오른 타격과 함께 장타력 향상까지 보여주고 있다. 이정후는 올 시즌 7홈런을 기록하며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을 기록하고 있다.

6월 ‘쉘힐릭스플레이어’ 투수 부문으로 현재 1위는 SK 문승원(WAR 1.67), 2위 기아 브룩스(WAR 1.60), 3위 NC 루친스키(WAR 1.37)다. 문승원은 6월 5경기 선발 출장해 2승 2패, 평균자책점 1.39(2위)를 기록했다. 지난 25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연패를 끊었다.

한편, 한국쉘은 연비가 좋은 엔진 오일 ‘쉘 힐릭스 울트라’처럼 팀 승리에 가장 좋은 활약을 펼친 투수와 타자를 매월 ‘쉘힐릭스플레이어’로 선정해 상금 100만 원을 수여한다. ‘쉘 힐릭스 울트라’는 한국쉘의 프리미엄 합성 엔진 오일 브랜드로, 2020년부터 쉘 힐릭스 강남 플래그쉽 스토어에서 브랜드 체험이 가능하다.

쉘 힐릭스 드라이브-온(Shell Helix Drive On)은 운전자의 드라이빙 열정(Passion for Driving)을 이해하고 최상의 엔진 성능 유지를 통해 앞을 향해 전진하도록 도전과 영감을 주기 위한 캠페인이다. 한국쉘은 ‘쉘 힐릭스 드라이브-온’ 캠페인의 일환으로 ‘쉘 힐릭스 울트라’가 최상의 엔진 퍼포먼스(Ultimate Engine Performance)를 제공하듯 KBO 리그 선수들이 최상의 야구 퍼포먼스(Ultimate Baseball Performance)를 발휘하도록 지원한다.



[베이스볼라이징 야구팀]
미디어라이징 | 이원하 기자 dldnsjgk3@happyrising.com
기사 제보 및 문의 scorer@happyrising.com
Copyright ⓒ MEDIA RISING.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