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Rising

한화 이글스, '눈물의 어린이 팬' 특별 이벤트 진행

19.05.05 17:11

한화이글스, 눈물의 어린이 팬 특별 이벤트 진행.jpg

“갑자기 끝내기 안타가 나오는 걸 보니 기쁘고 감동적이어서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났어요.”

지난 5월 4일(토) 9회말 2사 극적인 끝내기 승리를 관중석에서 지켜보다 끝내 감동의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중계카메라에 잡히며 화제가 됐던 ‘눈물의 어린이 팬’윤준서(9∙충북 청주) 어린이의 소감이다.

한화 이글스는 이 어린이 팬을 찾아 특별한 어린이날 선물을 주기 위해 구단 SNS로 ‘어린이 찾기’에 나섰고, 5일 새벽 극적으로 윤준서 어린이의 어머니와 연락이 닿아 가족 모두를 한화생명 이글스파크로 초청했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김회성 선수는 어린이날 선물로 유니폼과 수리인형을 준비, 직접 만나 건네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이렇게 성사된 만남으로 김회성 선수가 구장 홍보관에 모습을 드러내자 윤준서 어린이는 쑥쓰러운 웃음을 보이며 ‘회성이 삼촌’에게 준비한 편지와 작은 선물을 건넸다.

김회성 선수도 준비한 선물에 직접 사인을 담아 건네며 “씩씩하고 건강하게 자라라”고 웃으며 말했다.

윤준서 어린이의 아버지 윤태원(39) 씨는 “주위에서 한화이글스가 준서를 찾는다고 많은 연락을 받아서 얼떨떨했다”며 “아이가 워낙 야구를 좋아하고 가족들도 모두 한화이글스 팬이어서 청주에서 경기장에 왔는데 극적인 승리에 이어 어린이날 구단이 이런 이벤트까지 마련해줘서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준서가 평소 감수성이 풍부한 편인데 이렇게까지 울 줄 몰랐다”고 웃었다.

윤준서 어린이는 “회성이 삼촌을 직접 보니 키도 훨씬 더 크고 잘생겨서 놀랐다”며 “잊지 못할 어린이날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 이글스는 윤준서 어린이에게 추후 시구의 기회를 추가로 제공할 계획이다.



[베이스볼라이징 야구팀]
사진제공 | 한화 이글스
기사 제보 및 문의 scorer@happyrising.com
Copyright ⓒ MEDIA RISING.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