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Rising

'박경수 결승포' KT, 시애틀 매리너스와 평가전서 7-5 승리

19.03.06 12:48

1.PNG

- 선발 쿠에바스 3이닝 5피안타 3실점, 손동현 3이닝 2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 투구
- 메이저리그 투수 상대로 이해창 2점 홈런, 박경수 결승 홈런으로 활약

kt wiz 프로야구단(대표이사 유태열, ktwiz.co.kr)이 한국 시각 6일 오전 2시(현지 시각 5일 오전 10시) 미국 피오리아 스포츠 컴플렉스 구장에서 진행된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평가전에서 7-5로 이겼다.

스프링캠프 마지막 평가전인 이번 경기는 KT 이강철 감독과 시애틀 매리너스 매니 엑타(Manny Acta) 수석코치의 인사로 시작됐으며 KT는 외국인 투수 쿠에바스가 선발로 등판했다. 이어서 이종혁, 손동현, 이정현, 전유수 등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랐다. 타선은 황재균이 선두 타자로 나섰고 강백호, 로하스, 유한준으로 중심 타선을 구성했다.

쿠에바스는 2회 홈런을 허용하며 3이닝 5피안타 3실점을 기록했다. 두번째 투수로 나선 이종혁은 최고 145km의 공으로 1이닝 1피안타 3탈삼진 1실점으로 무난한 투구를 했다. 이어 나온 신인 손동현은 3이닝 2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올 시즌 활약을 예고했으며 이정현도 1이닝을 피안타 없이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아 좋은 모습을 보였다.

타선은 2010년 메이저리그 사이영상을 받았던 선발 투수 펠릭스 에르난데스의 변화구에 초반에는 고전했으나 이후 적응하며 4이닝 동안 4안타 1홈런 4득점을 올렸다. 강백호가 3회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고 4회 이해창의 2점 홈런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박경수는 5회 153Km의 빠른 볼을 받아쳐 결승 홈런을 때리는 활약을 보였다.

이해창은 “스프링캠프 마지막 경기의 승리에 보탬이 되는 홈런을 쳐서 기쁘다”며 “캠프 기간 동안 부상 당하지 않고 잘 마무리해서 만족스럽다. 시범 경기와 정규 시즌에서도 이 컨디션을 유지해 좋은 결과로 팬들에게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베이스볼라이징 야구팀]
사진제공 | kt wiz
기사 제보 및 문의 scorer@happyrising.com
Copyright ⓒ MEDIA RISING.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