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Rising

'윤석민 10억 5천 삭감', KIA 2019시즌 연봉 재계약 완료

19.01.29 13:40

KIA엠블럼.png

KIA 타이거즈가 29일 2019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44명과 계약을 마무리했다. 재계약 한 선수 가운데 인상자는 20명이며, 동결 7명, 삭감 17명이다.

먼저 투수 임기준은 6천만원에서 1억원으로 66.7% 인상됐고, 김윤동도 1억5천만원에서 20% 오른 1억8천만원에 재계약 했다. 한승혁은 6천5백만원에서 2천만원(30.8%) 오른 8천5백만원에, 유승철은 2천8백만원에서 114.3% 오른 6천만원에 사인했다.

양현종은 23억원(옵션 별도)으로 동결됐고, 박정수(3천3백만원)와 이종석(3천만원)도 지난해와 같은 금액에 재계약 했다.

내야수 안치홍은 3억2천만원에서 56.3% 오른 5억원에 재계약 했고, 김선빈은 2억8천만원에서 2천만원(7.1%) 오른 3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최원준은 7천5백만원에서 1억원으로 올랐고, 류승현은 2천9백만원에서 3천6백만원으로 인상됐다.

외야수 박준태는 3천8백만원에서 84.2% 오른 7천만원에 재계약을 마쳤다. 

임기준과 최원준은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억대 연봉을 받게 됐다.

반면 지난 시즌 12억5천만원을 받았던 투수 윤석민은 10억5천만원 삭감(삭감률 84%)된 2억원에 도장을 찍었고, 포수 김민식은 1억5천만원에서 6.7% 삭감된 1억4천만원에 재계약했다.



[베이스볼라이징 야구팀]
사진제공 | KIA 타이거즈
기사 제보 및 문의 scorer@happyrising.com
Copyright ⓒ MEDIA RISING.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3

Baseball.R NEW

Baseball.R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