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Rising

[인터뷰] 손혁 코치가 밝힌 ‘김광현과 불펜 플랜’

18.03.02 14:33

Screenshot 2018-03-02 at 14.29.38.png

지난 시즌 SK는 전반기를 3위(48승1무39)로 마쳤다. 하지만 7월 마운드가 급격히 흔들리며 중위권으로 밀려났다. 단일 시즌 최다인 234홈런을 기록하며 리그를 초토화시켰음에도 겨우 가을야구행 티켓을 얻은 SK는 마운드의 안정을 위해 '황금손' 손혁 코치를 영입했다.

손 코치는 지난 2015년부터 2년간 넥센 히어로즈에서 투수코치로 활약하며 ‘공부하는 지도자’로 인정받았다. 신재영, 박주현 등 많은 유망주를 발굴했고, 김세현을 리그 최고의 마무리투수로 키우기도 했다. 

그렇다면 팀을 옮긴 손혁 코치가 생각하는 SK의 투수진은 어떤 모습일까? 손 코치와 SK 마운드 운영에 대해 이야기해봤다.

Q. 올 시즌 처음으로 비룡군단의 투수코치가 됐다. 밖에서 보던 SK와 직접 지켜본 SK의 마운드는 어떤 느낌인가.
: 밖에서 봤을 때는 불펜이 약하다고 생각했는데 직접 와서 지켜보니 좋은 선수들이 많다.

Q. 특히 돋보인 선수는 누구인가.
: 백인식이다. 불펜으로 보직을 옮긴 윤희상, 김태훈 선수 등 좋은 선수가 많다.

Q. 해설위원으로, 또 투수코치로 은퇴 후에도 현장을 누비고 있다. 방송과 현장은 구체적으로 어떤 차이가 있는가. 
: 해설에서 생각했던 것을 현장에서 실천으로 옮길 수 있는 30% 밖에 되지 않더라. 현장에 돌아가면 ‘이렇게 해야지, 저렇게 해야지; 했던 것을 현장에 적용시키는 것은 많아야 50%밖에 안 되는 것 같다. 차이점이라면, 현장은 스트레스를 많이 받더라도 훨씬 재밌다. 해설은 스트레스는 적지만 현장보다는 재미가 덜하다.

Q. 지난해 SK의 선발 ERA는 4.67(5위)로 나쁘지 않았다. 올해는 어떻게 운영할 계획인가. 
: 일단 로테이션은 크게 변화를 주지 않으려고 한다. 켈리, 박종훈, 문승원이 그대로 가고, 외국인선수 산체스가 다이아몬드를 대체한다. 김광현이 합류하는데, 김광현의 몸상태에 따라 차이가 있겠지만, 기본적으로는 선발진에서 활약하는 것이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본다.

Q. 김광현의 경우 올 시즌 ‘이닝제한’을 둘 예정이라는 발표가 있었다. 
: 이닝제한은 아직 생각하지 않고 있다. 광현이는 매 경기 던질 때마다 관리를 해줘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지금까지 계속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왔기 때문에 시범경기에서부터 개막 때까지의 몸상태를 계속 체크를 하려고 한다.  

Q. 지난 해 뒷문은 다소 아쉬운 면이 있었다.
처음에도 말했듯 박정배, 백인식 윤희상 신재웅 등 좋은 불펜이 있기 때문에 잘 활용하고 거기에 서진용을 활용한다면 결코 약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Q. 투수코치로서의 목표는?
: 투수들이 최대한 마운드에서 편하게 던질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나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마운드에서 볼이 나올 수 있고 결과가 안좋을 수 있다. 꾸준히 믿어주고, 팬들도 지켜봐 준다면 반드시 좋은 결과로 귀결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오키나와)=미디어라이징 | 박시인 기자 sin2flying@happyrising.com)
영상 | 김동영 기자   
Copyright ⓒ MEDIA RISING.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