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Rising

‘LG 합류’ 이병규 “후배들에게 도움 되겠다”

0 ㅣ 17.11.02 11:05

0002657721_001_20171102103900953.jpg

이병규(43)가 코치로 LG의 유니폼을 입는다.

LG는 2일 "지난해 은퇴한 이병규 해설위원을 코치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보직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이천 2군 캠프에서 지도할 것이 유력하다.

이병규는 1997년 LG에 입단해 2016년 은퇴할 때까지 KBO리그에서 17시즌(2007~09년 일본 진출)을 뛰며 각종 대기록을 세웠다.

골든글러브는 외야수 6회, 지명타자 1회를 수상했으며, 타격왕 2회, 최다안타상 4회, 득점상 1회와 2011년 올스타전 MVP 수상 기록도 있다. KBO리그 최고령 사이클링 히트(만 38세 8개월 10일)과 연타석 최다 안타(10안타) 그리고 2000안타를 달성했다. 통산 성적은 161홈런 2043안타, 타율 0.311.

이병규는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고, 지난 7월 잠실구장에서 은퇴식을 치렀다. 올해는 방송 해설위원으로 현장 감각을 익혔다.

이병규는 "프로 데뷔부터 은퇴까지 몸담은 LG 트윈스에서 코치 생활을 시작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 우리 LG 트윈스 후배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LG 제공

임동훈 기자 djh@clomedia.co.kr
0